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값 받는 고품질 제주관광’ 지역경제 구원투수로 등판

국내 최대 관광목적지 제주, 18일 5차 경제산업정책회의 열고 관광동향 및 이슈 논의
품질인증제 도입, 관광물가지수 개발, 전세기 투입, 도민 수혜 확대 등 각 분야 의견 청취

김해천 기자 | 기사입력 2023/05/18 [14:28]

‘제값 받는 고품질 제주관광’ 지역경제 구원투수로 등판

국내 최대 관광목적지 제주, 18일 5차 경제산업정책회의 열고 관광동향 및 이슈 논의
품질인증제 도입, 관광물가지수 개발, 전세기 투입, 도민 수혜 확대 등 각 분야 의견 청취

김해천 기자 | 입력 : 2023/05/18 [14:28]

 

코로나 특수로 반등한 제주관광시장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철저한 품질전략을 내세워 ‘제값 받는 고품질 제주관광’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도는 18일 오전 8시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제5차 경제산업정책회의를 열고 ‘데이터로 보는 제주관광의 동향과 이슈’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 이후 외국인 관광객 침체에도 국내 최대 관광목적지로 자리잡은 제주가 데이터 기반의 중장기 전략을 갖춰 지역경제 활력을 선제적으로 이끌기 위해 마련됐다.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제주관광공사,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제주도관광협회, 제주컨벤션뷰로, 한국은행 제주본부, 제주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관광 부서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 이후 제주관광 시장의 변화를 살펴보고 내·외국인 시장 전략 마련, 고물가 대응, 인식 변화 유도, 혁신 콘텐츠 개발 등 관광이 직면한 과제를 논의하며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발표자로 나선 고선영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내국인 관광시장은 양적으로 포화상태이기 때문에 고품질 관광으로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상품 개발과 집중 마케팅이 필요하며, 외국인 관광객은 특정시장, 특정업종, 특정지역에 편중되므로 주요 타겟층의 수요에 대한 면밀한 기초분석과 함께 워케이션을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선영 연구원은 “관광객들이 관광지뿐만 아니라 지역 곳곳 삶의 공간으로 파고들면서 사생활 침해, 치안 불안 등의 부정적 인식이 높아지는 상황을 고려할 때 도민인식 전환과 수혜 확대 등을 포함해 사람과 자연이 행복한 관광관리지표를 개발하고 제주관광의 새로운 정책 패러다임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제주관광 품질인증 제도 도입 ▲제주 관광물가지수 개발 ▲차별화된 서비스 적극 홍보 및 자정 노력 ▲전방위적 물가관리 거버넌스 구축 등을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제값 받는 건전한 제주관광의 경쟁력 강화와 도민수용태세 확대를 위해 제주·국내·해외 수요자 분석을 비롯해 관광콘텐츠 개발, 항공수요 대응, 가격·서비스 기준 제시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성종 제주한라대 교수는 “코로나 시기에도 제주에서는 400여 편의 드라마가 촬영됐다”며 “세계자연유산 3관왕 외에도 한류 컨텐츠를 통해 케이(K)-관광명소로 자리잡도록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학수 제주관광공사 본부장은 “관광시장 다변화를 위해 아세안 플러스 알파 정책과 관련해 제주방문이 저조한 국가의 시장개척을 어떻게 할 것인지 관광객 유형을 세부적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마케팅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강인철 제주관광협회 회장직무대행은 “아세안 국가를 대상으로 직항 전세기를 시범 운영하면서 시장 반응을 유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스위스테이너블(Swisstainable)이라는 기준을 가지고 지역관광의 지향점을 제시하고 기준을 통과한 업체들을 마케팅하는 스위스의 사례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면서 “물가 대응방식에 있어서도 만족도를 높이는 데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전수조사를 통해 관광 품목별로 가격 편차를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영훈 지사는 “다른 산업에 비해서 낮은 관광산업의 1인당 부가가치와 고용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실태조사와 개선계획이 제4차 관광진흥계획(2024~2028년)에 담겨야 한다”며 “관광업계와 도민,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토론하며 구체화하도록 기획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제주도는 도심항공교통, 글로벌 그린수소 허브, 민간항공우주산업 등 민선8기 핵심 공약과 연계한 제4차 관광진흥계획(2024~2028년)을 수립하고, 세계적인 관광도시 도약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마련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