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인촌 문체부장관 설… MB 정부 장관 재탕?

장덕중 | 기사입력 2023/09/10 [20:01]

유인촌 문체부장관 설… MB 정부 장관 재탕?

장덕중 | 입력 : 2023/09/10 [20:01]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주 문화체육관광부와 여성가족부 등 3~4명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인도네시아·인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새 문체부·여가부·국방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하는 걸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는 유인촌 대통령실 문화체육특별보좌관이 거론되고 있다. 유인촌 특보는 지난 2008년 이명박 정부 초대 문체부 장관을 지낸 바 있다. 이주호 교육부장관에 이어 이명박 정부 장관이 또 다시 장관직에 지명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새만금 잼버리 파행 책임론이 일었던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임에는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비대위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바 있다.

국방부 장관에는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인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유력하다는 하마평이 나온다. 김용현 대통령실 경호처장, 임호영 전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등도 후보군에 오르내린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