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차 방출 종료…“2차 개시 시점은 미정”

박구연 국무1차장 “긴급차단밸브 작동, 수동 정지 등 이상 상황은 없어”
“현지 파견 우리 전문가, 원전 시설 방문·확인…다음주 2차 방문 추진 중”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3/09/11 [17:34]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차 방출 종료…“2차 개시 시점은 미정”

박구연 국무1차장 “긴급차단밸브 작동, 수동 정지 등 이상 상황은 없어”
“현지 파견 우리 전문가, 원전 시설 방문·확인…다음주 2차 방문 추진 중”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3/09/11 [17:34]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11일 “오늘 이송설비 내부의 잔류 오염수 세정 작업을 마치면 최종적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차 방류분(batch) 방출이 종료된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이날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대응 관련 일일브리핑에서 “지난 10일 오후 2시~3시 사이에 오염수 이송펌프 작동이 정지되었음을 확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8월 24일 방류를 시작한 후, 총 7763㎥가 방류되었고 여기 포함된 삼중수소는 총 1조 2440억 베크렐이었다”면서 “긴급차단밸브 작동이나 수동 정지 등 이상상황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차 방류 개시 시점은 미정으로 확인되었으며, 정보가 들어오는 대로 브리핑을 통해 설명드리겠다”고 전했다.

 

박 차장은 “방류 기간에 오염수와 바닷물이 희석되는 설비인 해수배관헤더에서 채취된 시료의 삼중수소 농도는 리터당 142~220베크렐 사이에서 유지되어 배출목표치인 1500베크렐을 밑돌았다”고 밝혔다.

 

또한 원전 부근 10㎞ 이내 해역 14개 정점에서 채취한 시료를 분석한 결과도 삼중수소 농도가 방출중단 판단기준보다 훨씬 낮은 수준임을 확인했다.

 

▲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정책정보 모아보기 접속 화면  ©



희석용 해수 취수구에서는 6.3~11.0cps, 상류수조에서는 4.8~5.8cps, 오염수 이송펌프에서는 4.7~5.9cps가 방사선감시기에 측정돼 큰 변동 없이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K4 탱크에서 해수배관헤더(희석설비)로 이송되는 오염수 유량은 시간당 18.79~19.13㎥, 희석용 해수 취수량은 시간당 1만 4888~1만 5367㎥로 기록됐다.

 

이에 박 차장은 “오염수 유량과 해수 취수량의 비율은 매시간 1:800 내외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후쿠시마 현지에 파견한 우리 전문가는 지난 8일까지 약 2주간 현지에 체류하면서 현장사무소 방문과 화상회의를 포함해 IAEA와 기술회의를 수 차례 밀도 있게 진행했다.

 

이들은 기술회의를 통해 IAEA가 도쿄전력과 별개로 해수배관헤더 및 원전 인근 해역 등에서 직접 시료를 채취해 핵종 농도를 자체적으로 분석하고 IAEA의 점검활동 범위가 중앙감시제어실·K4 탱크 등에 걸쳐 있다는 사실 등을 확인했다.

 

제13호 태풍의 영향과 지난 6일 누설감시기 작동 원인 등 전문가 파견 기간 중 발생한 사건에 대해서도 문답을 진행했다.

 

파견 기간 중 IAEA 본부-현장사무소 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개최해 그동안 방류가 특이사항 없이 진행됐고, 방류가 진행되지 않는 기간에도 IAEA의 점검은 방류 기간과 동일하게 이뤄질 것임을 확인했다.

 

아울러 다음 화상회의는 이번 주 중 개최해 오염수 1차 방류에 대한 종합적 평가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박 차장은 “우리 정부는 더욱 면밀한 모니터링을 위해 현장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일본 및 IAEA 측과 추가 협의를 진행, (전문가들은) 지난 8일에 원전 시설을 방문했다”고 알렸다.

 

이날 방문 시에는 K4 탱크와 오염수 이송설비를 관찰했고 주요 설비의 구체적인 위치 정보도 확인했다. K4 탱크에 대해서는 향후 방출 예정인 C탱크와 A탱크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 중임을 확인했다.

 

이송설비에서는 유량계를 직접 관찰해 그동안 모니터링했던 데이터와 유사한 시간당 18~19㎥ 내외의 오염수가 희석설비로 옮겨지고 있음을 직접 확인했다.

 

이 밖에도 지난 6일 작동한 누설감시기 관련 사항, 해수 시료 분석 결과 등 그간 모니터링을 하면서 추가 확인이 필요했던 정보를 일본 측과 질의응답을 통해 확보했다.

 

박 차장은 “2차 방문은 현장사무소 방문 일정과 연계해 다음 주 중으로 추진하고, 구체적인 방문 장소 등도 함께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쌓아온 것들을 바탕으로, 향후 방류 과정에서 더욱 밀도 있는 정보 수집과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류가 진행되지 않는 기간에도 2차 방류 및 전문가 파견 준비상황, 누설감시기 작동과 같은 특이사항 등에 대해서는 일일 브리핑을 통해 신속히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밤의 여왕 빅토리아 연꽃, 부여 궁남지서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