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정은, 북러 정상회담 후 러시아 수호이 전투기·군함 생산시설도 방문 예정

장서연 | 기사입력 2023/09/14 [11:52]

김정은, 북러 정상회담 후 러시아 수호이 전투기·군함 생산시설도 방문 예정

장서연 | 입력 : 2023/09/14 [11:5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뒤 전투기 생산 공장이 있는 러시아 극동 다른 지역들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타스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정상회담 종료 후 나온 현지 매체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민간·군사 장비 생산 시설이 있는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를 비롯해 블라디보스토크 등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콤소몰스크나아무레는 이날 정상회담이 열린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1170㎞가량 떨어진 산업도시다. 이곳에 있는 ‘유리 가가린’ 전투기 공장에서는 옛 소련제 전투기와 2000년대에 개발된 4.5세대 다목적 전투기, 2020년 실전 배치된 첨단 5세대 다목적 전투기를 생산하고, 민간 항공기도 만든다. 지역 내엔 잠수함을 비롯해 군함 건조를 위한 조선소도 있다.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는 2019년 4월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처음 방문했을 때 찾은 도시다. 당시 김 위원장은 이곳에 2박 3일간 머물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일정 등을 소화했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 방문 기간 태평양함대 사령부 등을 찾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바쁜 여행 일정이 북한 지도자를 기다리고 있다"며 "(블라디보스토크에서)태평양함대의 역량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