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일본 수입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실시

유범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9/15 [16:28]

경주시 일본 수입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실시

유범수 기자 | 입력 : 2023/09/15 [16:28]

 

 

경주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신뢰할 수 있는 수산물 소비 환경 조성을 위해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을 오는 18일부터 12월 5일까지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수산물품질관리원 포항지원, 포항해양경찰서와 함께 협조체계를 구축해 실시한다.

 

특별점검 대상은 수입 수산물 유통이력을 통해 조사된 지역 일본산 수산물 취급업체 111개소, 횟집 등을 대상으로 총 20종에 대한 원산지 표시법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그간 시는 최근 3년간 일본에서 주로 수입되는 활참돔, 활가리비, 활우렁쉥이 등을 15종을 중점 품목으로 지정해 왔다.

 

또 지난 7월에는 음식점 원산지 표시 대상에 5종(가리비, 우렁쉥이, 전복, 방어, 부세)을 추가 지정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상반기 1차 특별점검과 일반음식점 상시점검에서 수산물 원산지 미표시 4건을 적발해 과태료 부과 조치했다.

 

주낙영 시장은 “수입 수산물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점검을 시행해 안심하고 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