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풍철 가족과 함께 전남 숲길서 힐링하세요

전남도, 경관·산림·등산 전문가 심의로 가을 정취 5곳 선정 - - 모후산 유마사 단풍숲길·백룡산숲길·대황강 둘레길 등 추천 -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9/18 [09:08]

단풍철 가족과 함께 전남 숲길서 힐링하세요

전남도, 경관·산림·등산 전문가 심의로 가을 정취 5곳 선정 - - 모후산 유마사 단풍숲길·백룡산숲길·대황강 둘레길 등 추천 -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9/18 [09:08]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가족과 함께 아름다운 단풍을 즐길 가을철 걷고 싶은 숲길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가을철 걷고 싶은 숲길을 주제로 시군 공모를 추진경관·산림·등산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의회를 통해 단풍·향기 등 가을철 정취가 묻어나는 아름다운 숲길을 확정했다.

 

대상에는 화순 모후산 유마사 단풍 숲길이 영예를 안았고영암 백룡산숲길과 곡성 대황강 둘레길이 각각 최우수 숲길에장성 편백나무 숲 트레킹길과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 사색의 숲길이 우수 숲길에 이름을 올렸다.

 

유마사 단풍 숲길 4㎞는 섬진 7지맥의 한 봉우리로 백아산의 산줄기를 타고 내려와 동복천을 앞에 두고 멈춰 선 곳이다주암댐의 담수와 함께 삼면이 푸른 물줄기로 둘렀으며 멀리 무등산조계산백아산을 조망할 수 있다.

 

특히 유마사 단풍 숲길은 총 4개의 코스로 구성등산객 기호에 따라 코스를 선택해 가을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영암 백룡산 숲길 6.1㎞와 곡성 대황강 둘레길 6㎞는 산림경영을 위해 조성한 임도를 활용완만한 경사로 이뤄졌다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가벼운 차림으로 이용할 수 있다임도 주변에는 편백단풍나무를 심어 가을이면 단풍 터널을 지나며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장성 편백나무 트레킹 길은 17.3㎞로 길다해발 400m가 넘어 발 아래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경관편백숲이 내뿜는 피톤치드단풍길 등 가을철 낭만이 흐른다.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 사색의 숲길 1㎞ 구간은 난대 상록활엽수림과 단풍나무가 어우러져 색다른 경관을 연출한다치유의 숲이 조성돼 연령별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도 경험할 수 있다.

 

전남도는 올해부터 계절별로 5개소씩 걷고 싶은 숲길 20개소를 발굴해 안전시설을 정비하고편의시설도 확충하는 등 전남을 대표하는 명품숲길로 조성하고 있다.

 

전남도는 지속해서 명품 숲길을 홍보하고올해도 75억 원의 예산을 들여 등산로둘레길 등 숲길(4223km) 이용객의 안전사고 예방과 쾌적한 산행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안상현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잘 알려지지 않은 매력적인 숲길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누구나 걷고 싶은 안전한 숲길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 가을 전남의 아름다운 숲길을 걸으면서 치유와 힐링의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