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남도 ‘시군 부단체장 회의’ 개최...이상동기범죄 대응, 추석 민생 안정 위한 도-시군 협력 강화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9/18 [16:27]

경남도 ‘시군 부단체장 회의’ 개최...이상동기범죄 대응, 추석 민생 안정 위한 도-시군 협력 강화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3/09/18 [16:27]

 

 

경남도는 18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18개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이상동기 범죄 대응,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물 소비 촉진과 추석 민생 안정 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를 주재한 최만림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최근 전국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범죄로 인해 일상에서의 안전을 위협받고 있다”며,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뿐만 아니라 행정기관에서도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범죄취약지역 상황관찰기(CCTV) 설치 확대와 자율방범대 활동을 위한 안전 장비 지원 등 시군에서도 가용 자원과 인력을 적극 동원하여 사전 예방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해 위축된 소비심리로 수산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명절 선물에 수산물을 이용하고, 지역 축제와 연계한 소비촉진 행사 개최 등 다양한 지원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전 시군이 힘을 모아 수산업계 지원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도에서는 추석을 앞두고 국제유가 상승 등 물가 불안 요소들이 계속되는 만큼, 성수품 중심으로 물가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쿠팡, e경남몰 할인전 등 온라인 소비촉진 행사와 온누리상품권 환급 등 민생경제 안정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6일간의 긴 연휴가 이어짐에 따라 경남관광할인 등 소비유도를 통한 내수 활성화 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의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의료기관과 약국 운영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외에도, 본격적인 가을 행락철이 시작되면서 도내에도 크고 작은 지역 축제들이 많이 개최됨에 따라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광지 시설물 등 안전 대책도 꼼꼼하게 챙겨봐 달라고 요청했다.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긴 연휴를 맞아 고향 방문객이 증가하고 관광객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민이 안심하고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 시군이 협력하여 안전 관리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