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민속예술 단체, 영광서 신명나는 겨루기 한판

24일까지 영광스포티움서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 - - 25개 단체·1천300여명 참가…전야제·체험행사 등 다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9/22 [17:00]

전국 민속예술 단체, 영광서 신명나는 겨루기 한판

24일까지 영광스포티움서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 - - 25개 단체·1천300여명 참가…전야제·체험행사 등 다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9/22 [17:00]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전국 민속예술단체가 모여 신명나는 겨루기 한판을 벌이는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가 22일 영광군 영광스포티움에서 개막했다.

 

한국민속예술제는 195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10주년을 기리기 위해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라는 명칭으로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지난 64년 동안 마을을 중심으로 전해지는 각 지역의 민속예술을 발굴하고 민족 고유의 삶이 닮긴 민속예술을 다음 세대에 전승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동안 한국민속예술제를 통해 약 700여 민속예술 종목이 발굴됐다이 중 국가무형문화재 44·도 무형문화재 135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12종목 등재 성과를 거뒀다.

 

문화체육관광부전남도영광군이 공동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64회 한국민속예술제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예술제는 25개 단체, 1300여 참가자가 모여 민속예술을 겨루는 풍성하고 화려한 축제의 장으로 구성됐다.

 

22일 청소년부 경연을 시작으로 24일까지 일반부 경연이 진행된다각 지역 경선을 통해 올라온 일반부 18개 단체청소년부 7개 단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민속예술 경연뿐 아니라 전야제와 사물놀이 배우기 등 체험행사전년도 대통령상 수상단체인 ()전라우수영들소리유희스카와 신승태연희점추리다대포후리소리 초청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전야제는 22일 오후 7시부터 영광군 법성포구에서 행복과 풍어를 비는 용왕제벽사안민 띠뱃놀이불꽃놀이 등을 펼치며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가을밤을 선사한다.

 

박우육 전남도 문화융성국장은 한국민속예술제는 고유의 민속예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데 앞장서고 그 가치를 널리 알리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그 중심에서 민속예술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예술인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이어 예술인들이 마음껏 창작공연 활동을 이어가 민속예술의 저변이 확대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민속예술제는 무료 관람이다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www.kotpa.org)과 한국민속예술제 누리집(www.kfaf.or.kr/2023/)에서 경연대회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