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청래, "내가 확인한 李 체포 동의안 가결 명단 허위유포 사실책임 묻겠다" 경고

장덕중 | 기사입력 2023/09/23 [12:00]

정청래, "내가 확인한 李 체포 동의안 가결 명단 허위유포 사실책임 묻겠다" 경고

장덕중 | 입력 : 2023/09/23 [12:00]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정청래가 확인한 명단이란 식으로 제 이름을 빌려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라면서 해당 내용을 유포한 유튜브 채널 운영자의 사과문을 게재하고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들에게 경고했다.
정 의원은 "제가 확인할 수도 없고, 확인할 길도 없다. 이런 식으로 올리면 거기 속한 의원도 억울하고 저는 또 뭐가 되나"라면서 "몇몇 의원들이 저에게 어떻게 된거냐?라면서 항의를 하시는데 저도 출처를 모르고, 최초 작성자를 추적하고 있고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이렇게 확인 할 수도 없고, 확인되지도 않은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는 엄중처벌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린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억울하게 명단에 오르신 분들의 피해는 어쩌라고 이런 짓을 하나? 제발 이러지는 맙시다"라면서 "성명미상의 최초 작성자는 책임을 묻겠다. 퍼나르지도 말라. 경고한다"라고 적었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 대표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사진=정청래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유튜브 채널 운영자의 사과문.


그는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 정말 미안하다"라면서 "제 나라 국민이 제 나라를 팔아먹었듯이, 같은 당 국회의원들이 자기 당 대표를 팔아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의 정적 제거, 야당 탄압의 공작에 놀아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다.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라면서 가결표를 던진 자당 의원들에게 경고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도 내부에 적이 있었고, 문재인 당 대표를 흔들고 뛰쳐나간 분당·분열세력도 있었다"라면서 "압도적 지지로 뽑힌 이 대표를 부정하고, 악의 소굴로 밀어 넣은 비열한 배신 행위가 어제 벌어졌다"라고 개탄했다.

또, "끊임없이 이 대표를 흔들겠지만, 저희 지도부는 끝까지 이 대표 곁을 지키겠다. 누구 좋으라고? 이 대표 사퇴는 없다"라고 못박았다.

정 의원은 "이 대표 체제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와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매진할 것"이라면서 "이 대표에게 더 많은 힘을 실어달라. 탈당보다는 입당을 해달라. 아무리 화가 나고 절망스럽더라도 이 대표를 지켜달라"고 지지자들에게 호소했다.

그는 "후임 원내대표는 추석연휴 전에 선출해 지도부 공백을 최소화하겠다. 윤석열 정권의 폭정에 맞서 더 가열차게 싸우겠다"라면서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해당 행위에 대해서는 전 당원의 뜻을 모아 상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경고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