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침묵 속 친명 반발…불씨 이어지는 이재명 험지 출마론

??? | 기사입력 2023/11/19 [13:49]

이재명 침묵 속 친명 반발…불씨 이어지는 이재명 험지 출마론

??? | 입력 : 2023/11/19 [13:4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비명계 모임 원칙과 상식을 출범한 윤영찬 의원은 "총선이라는 게 결국은 혁신 경쟁"이라며 "민주당이 너무 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여당과의 혁신 경쟁에서 뒤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이 대표가 험지 출마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이재명 대표 본인이 결단할 문제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특정 지역에 가라고 강요할 문제는 아니다"라면서도 "당 대표부터 지도부, 다선 의원들이 이번 선거를 위해 희생하겠다는 각오가 나와야 당의 혁신 분위기를 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차기 출마 지역구 리스트까지 나왔다. 앞서 이원욱 의원은 이 대표가 고향인 경북 안동시에 출마하기를 권했고, 김두관 의원은 당 지도부가 출마할 험지로 경기 성남시, 경북 안동시, 대구 등을 꼽았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험지 출마를 결단하면 자신도 험지에 나가겠다고 재공언하며 이 대표를 압박했다.

이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정치인은 한번 뱉은 말은 생명과도 같이 지켜야 한다"며 "친이재명계 의원들이 우리도 할 테니까 너도 해봐라고 한다면 어, 그래. 나 할게. 당을 위해서 나는 선당후사 무조건 할게. 아무리 험지라도라고 지금 다시 한번 국민들께 약속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총선 전략 차원에서 당 대표가 특정 지역구에 묶이는 것은 옳지 않다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