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강욱 "윤정부서 암컷 설쳐" 논란, 진화 나선 민주당…"매우 잘못" 엄중 경고

??? | 기사입력 2023/11/21 [11:44]

최강욱 "윤정부서 암컷 설쳐" 논란, 진화 나선 민주당…"매우 잘못" 엄중 경고

??? | 입력 : 2023/11/21 [11:44]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윤석열정부를 비판하며 "암컷이 나와서 설친다"는 발언을 해 여성비하 논란이 확산되자 민주당이 급히 수습에 나섰다.

민주당은 21일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들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고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윤영덕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의원님들을 비롯해 민주당을 사랑하고 아껴주는 지지자분들, 여러가지 논란이 되는 발언들은 자제해주셨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라고 말했다.

최 전 의원의 발언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 참석한 자리에서 나왔다. 최 전 의원은 진행자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하느냐고 묻자 "공화국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박 교수는 "윤석열 정부 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의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맞장구쳤다.

그러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그걸 능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여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잊힐만하면 습관처럼 다시 도지는 민주당의 막말 본능과 비하 발언이 국민을 분노케 한다. 이쯤 되면 혐오와 분열의 저급한 삼류정치로 대한민국을 오염시키는 사회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비판했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