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계종 "자승스님 소신공양"…선택에 의한 분신으로 판단

??? | 기사입력 2023/11/30 [13:52]

조계종 "자승스님 소신공양"…선택에 의한 분신으로 판단

??? | 입력 : 2023/11/30 [13:52]

칠장사 화재현장에서 입적한 해봉당 자승스님이 ‘소신공양’(燒身供養, 스스로의 몸을 불살라 공양하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봉 스님(조계종 기획실장)은 30일 긴급 브리핑을 갖고 "어제 오후 6시 50분 안성 칠장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자승 스님이 법랍 51년 세수 69세로 원적에 드셨다"며 "자승 스님은 종단 안정과 정법도생을 발원하면서 소신공양 자화장(自火葬)을 함으로써 모든 신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말했다. 소신공양은 불교에서 산 사람이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뜻한다.

아직 경찰의 공식 수사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전날 행적 등을 종합해 이 같이 판단했다는 게 조계종 측의 설명이다.

전날 칠장사 요사채에 머문 자승 스님은 화재 진압 중 숨진 채 발견됐다. 자승 스님은 조계종 제33대·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조계종의 핵심 사판승(행정승)이다. 동국대 건학위원회 고문이자 총재를 맡아 조계종 실세로 통했다.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하던 고인의 입적 소식이 갑작스럽게 전해지면서 조계종 내부는 충격에 휩싸였다. 우봉 스님은 울음을 참지 못해 잠시 브리핑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날 브리핑 장소 벽에는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가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라고 적은 종이가 붙어 있었다.

우봉 스님은 "자승 스님은 살아 생전 이 같은 내용의 열반송(입적에 앞서 스님이 자신의 철학이나 사상을 담아 후인들에게 남기는 말 또는 글)를 남기셨다"고 했다. 다만 이 내용은 유서 형식으로 남겨진 게 아니라 고인이 평소 자주 강조하고 적어뒀던 말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