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낙연, 신당 창당설에 "때가 되면 말할 것…달걀은 안에서 깨면 병아리가 되지만 밖에서 깨면 프라이가 된다"

??? | 기사입력 2023/12/04 [19:03]

이낙연, 신당 창당설에 "때가 되면 말할 것…달걀은 안에서 깨면 병아리가 되지만 밖에서 깨면 프라이가 된다"

??? | 입력 : 2023/12/04 [19:0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4일) 자신을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설과 관련해 "너무 길게 끌면 안 되니 생각이 정리되는 대로, 때가 되면 말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오늘 오전 연합뉴스TV《뉴스포커스》인터뷰에서 "지금 대한민국의 핵심적 위기인 정치 양극화를 저지하기 위한 제3세력 결집 취지에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단지 내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는, 나라는 사람의 인생을 걸고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면서 일단 내년 총선에 출마할 생각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제3세력이라는 것은 양당 모두 싫다는 사람들에게 선택지를 제시하자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두 분 중 한 분만 고르라는 시험문제가 작년 대선부터 계속돼 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분들에게 정답이 없다고 생각하는 이들의 의사가 국회라는 제도에 투입될 수 있도록 파이프를 만들어주는 것은 정치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간 민주당에 대해서는 극도로 발언을 자제했으나 그것도 도리가 아닌 것 같다고 판단했다"며 "내부 위기의식에도 (당이) 달라지지 않아 나의 기다림도 이제 바닥이 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은 내부 다양성과 당내 민주주의라는 두 가지 면역 체계가 무너졌다"며 "누구든 할 말을 하고 그것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게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사법 리스크가 있는 이재명 대표가 총선 전에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그 이야기를 한다고 해도 의미가 없고, 그러고 싶지도 않다"며 "그것은 상식에 속하는 문제다. 당이 알아서 판단하고 그 결과도 당이 알아서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민주당도 왜 윤석열 정부의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을 못 얻는지, 그 원인을 잘 아는데 아무것도 못 하고 있다"며 "달걀은 안에서 깨면 병아리가 되지만 밖에서 깨면 프라이가 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또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경우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요청이 오면 수락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내가 골똘히 생각하는 것은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직책이라는 것은 지극히 작은 것이다.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