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국제사회에 무탄소에너지 이니셔티브 제안

CF연합 주도로 원탁회의 개최…무탄소 원료 사용 촉진 협력방안 논의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5:47]

정부, 국제사회에 무탄소에너지 이니셔티브 제안

CF연합 주도로 원탁회의 개최…무탄소 원료 사용 촉진 협력방안 논의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3/12/06 [15:47]

정부가 전 세계 200여 개국이 한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28)에서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의 글로벌 확산을 제안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최 중인 COP28 행사장에서 무탄소 연합(CF연합) 주도로 CFE 이니셔티브 확산을 위한 원탁회의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COP28 기간에 개최된 이번 회의는 국제사회에 CFE 이니셔티브를 알리고, 국내·외 기업과 함께 무탄소에너지 활용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는 김상협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 압달라 목싯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사무국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삼성전자, 포스코, 일본제철, EPRI 등 약 30개 기업도 함께해 의견을 제시하고, 질의응답을 나누는 등 활발한 토의가 진행됐다.

 

▲ 산업통상자원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원탁회의에서는 다양한 측면에서 무탄소에너지 활용 논의가 진행됐다.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제조기업들은 수요기업 입장에서,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기업은 공급기업 입장에서 무탄소에너지의 필요성과 확대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기했다.

 

아울러 온실가스 다배출 기업들이 산업 공정에서 무탄소 연·원료 사용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참여기업들은 탄소중립을 이행할 수단이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수소, 원전 등 모든 무탄소에너지로 확대된다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업의 탄소중립 노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CFE 인정 체계가 신속히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회성 CF연합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한국은 글로벌 위상에 걸맞게 CFE 인증체계 정립에 주도적 역할을 할 때가 됐다”며 “CFE 이니셔티브에 세계 각국 정부와 국제 에너지 협의체, 민간 부문의 동참을 유도해 나가면서 전 지구적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후위기 해법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