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본회의 쌍특검법 처리 골머리…탄핵 이어 일주일만에 단독 추진 부담

??? | 기사입력 2023/12/07 [22:25]

민주당, 본회의 쌍특검법 처리 골머리…탄핵 이어 일주일만에 단독 추진 부담

??? | 입력 : 2023/12/07 [22:25]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일 본회의에 이른바 쌍특검법(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및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관련 특검법안) 처리를 강행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기존 강행 처리 분위기에서 기류가 바뀐 것인데, 탄핵에 이어 단독 추진을 시도하는 것에 대한 당 안팎의 비판 여론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7일 헤럴드경제 취재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민주당은 8일 본회의에서 민생법안 위주로 처리하고 정기국회를 일단 마무리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쌍특검법을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려고 했던 기존 계획에서 한발 물러나는 셈이다.

민주당의 이 같은 선회는 탄핵에 이어 일주일 만에 잇따라 강행 처리를 시도하는 것에 대한 부담과 함께 당 안팎의 부정적 기류를 고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1일 민주당은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손준성·이정섭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각각 통과시켰다.

당시 본회의에 올라온 안건은 두 검사에 대한 탄핵안 뿐이었는데, 통과되지 못하고 쌓여 있는 민생법안 처리를 뒤로 하고서 의회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이 탄핵 강행 처리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내에서도 비명계(비이재명계) 의원들이 탄핵과 쌍특검법 강행 처리 추진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상황이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예산안 처리가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하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장은 지난 4일 입장문을 통해 “정기국회 회기 안에는 예산안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이번 한주, 예산안 처리를 위해 온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김 의장은 예산안 처리를 먼저 해야 다른 사안을 다룰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본회의를 열어 쌍특검법을 통과시키자고 해도, 본회의를 여는 것에서 나아가 법률안 등을 상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김 의장이 반대하면 민주당이 관철시킬 수가 없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하고자 해도 의장께서 반대하면 못하는 것”이라며 “(8일 본회의에서) 처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게다가 시일이 지나면 쌍특검법이 본회의에 자동 상정된다는 점도 민주당이 8일 본회의 통과를 무리해 시도하지 않아도 되는 요인이 된다. 쌍특검법은 지난 4월 민주당 주도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는데, 최장 240일(위원회 180일, 본회의 60일)까지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으면 그 이후 열리는 본회의에 자동 상정된다. 이에 따라 민주당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더라도 쌍특검법은 오는 22일이 넘어가면 본회의에 자동으로 올라간다.

때문에 8일 본회의에는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넘어가는 법안들 위주로 처리될 전망이다.


원본 기사 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