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거석 전북교육감… 직위 상실 위기!

1심 무죄 → 검찰, 항소심 벌금 300만원 구형

핵심 증인, 전북대 이귀재 교수 지난 19일 '위증' 혐의로 구속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3/12/22 [16:05]

서거석 전북교육감… 직위 상실 위기!

1심 무죄 → 검찰, 항소심 벌금 300만원 구형

핵심 증인, 전북대 이귀재 교수 지난 19일 '위증' 혐의로 구속

김현종 기자 | 입력 : 2023/12/22 [16:05]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TV 토론회 등에서 '교수 폭행'과 관련,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구형받아 직위를 상실할 위기에 직면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TV 토론회 등에서 '교수 폭행'과 관련,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22일 광주고법 전주 제1형사부(부장판사 백강진) 심리로 진행된 서거석 전북교육감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이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는 등 피고인에게 유리한 진술을 한 증인이 위증죄로 구속된 점을 고려해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폭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로 지목된 증인의 경찰 12회 진술과 1심 법정 증언 가운데 어느 것을 믿을 것인가가 쟁점"이라며 "1심 판결 이후 증인의 위증 사건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 나온 61개 증거물에 따르면 법정 증언은 신빙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증거물에는 증인의 허위 진술 내용이 담긴 메모와 증인으로 출석하기 전날 위증 내용을 연습한 정황 및 구체적인 폭행 사실을 설명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객관적 증거인 병원진단서ㆍ녹취록 등 2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의 진술을 근거로 판단해 달라"고 덧붙였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최후진술을 통해 "실체적 진실을 꼭 밝혀달라"고 말문을 연 뒤 "무너진 전북교육을 제대로 일으켜 세울수 있는 기회를 달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변호인은 "항소심에서 증인의 초기 경찰 진술에 신빙성을 부여할 만한 어떠한 객관적 증거가 추가로 제출된 것이 없고 증인은 검찰 조사부터 원심 법정에 이르기까지 폭행 사실은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고 최후 변론했다.

 

한편,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지난해 426, 513일 지방선거 TV 토론회와 52SNS를 통해 "전북대 총장 재직 당시 이 교수를 폭행한 적 없다"고 부인해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 교육감은 22일 항소심 결심공판을 마치고 재판정을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부의 판단에 맡긴다""지난 19일 구속된 핵심 증인인 전북대 이귀재 교수의 위증 여부는 자신과 관계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 교수는 1심 재판 과정에 위증한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 전주지법 이해빈 영장 전담 부장판사) 절차를 거쳐 구속(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됐다.

 

이 교수는 지난 3월 서 교육감의 1심 재판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 묵직한 무엇인가에 부딪힌 것까지가 사실"이라며 "서 교육감에게 폭행을 당한 일이 없다"고 증언했지만 경찰 조사에서 "201311월 전주 시내의 한 식당에서 서 교육감에게 '대학 총장 선거에 출마하지 마라'며 뺨을 맞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Risk of loss of position!

Not guilty in the first trial Prosecutors seek a fine of 3 million won in the appeal trial

Key witness, Professor Gwijae Lee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arrested on charges of 'perjury'on the 19th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who was indicted on charges of making false remarks regarding 'assault on a professor' during a TV debate for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was acquitted in the first trial, but was sentenced to a fine of 3 million won in the appellate trial, which was an invalidation of his election.

 

At the appeal hearing of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which was held on the 22nd at the Jeonju 1st Criminal Division of the Gwangju High Court (Presiding Judge Baek Kang-jin), the prosecution said, "The witness who made statements favorable to the defendant, including the defendant consistently making excuses that are difficult to understand, was arrested for perjury. Taking this into account, we requested that the original judgment be overturned and a fine of 3 million won be imposed."

 

In particular, "the issue is which to believe between the first and second police statements of a witness who was identified as a victim of a suspected assault case or the first trial court testimony," he said. “According to the evidence, the court testimony cannot be trusted," he argued.

 

He continued, "The evidence includes a memo containing the witness's false statement, the circumstances of practicing perjury the day before appearing as a witness, and content explaining the specific facts of the assault." He added, "The police collected objective evidence, including hospital medical certificates and transcripts, on two occasions. "Please make your judgment based on the investigation’s statements," he added.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said in his final statement, "Please reveal the actual truth," and then claimed innocence, saying, "Please give me the opportunity to properly rebuild the collapsed Jeonbuk education."

 

The defense lawyer made his final argument, saying, "At the appeal trial, no additional objective evidence was submitted to lend credibility to the witness's initial police statement, and the witness has consistently stated that there was no assault from the prosecution investigation to the original trial court."

 

Meanwhile,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was indicted on charges of publishing false information through local election TV debates on April 26 and May 13 last year and through social media on May 2, saying, "I never assaulted this professor while serving as president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e was found not guilty in the first trial.

 

Superintendent Seo left the courtroom after the appeal hearing on the 22nd and answered questions from reporters, saying, "I leave it to the court's judgment," and explained, "Whether or not Professor Lee Gwi-jae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a key witness arrested on the 19th, perjured himself, has nothing to do with me." .

 

Professor Lee was arrested on the 19th on charges of perjury during the first trial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destruction of evidence) after undergoing interrogation of the suspect before arrest (substantial examination of the warrant = Chief Judge Lee Hae-bin, in charge of warrants, Jeonju District Court).

 

Professor Lee testified at Superintendent Seo's first trial last March, "I don't remember. It's true that I even bumped into something heavy," and "I have never been assaulted by Superintendent Seo," but in a police investigation, he said, "In 2013, I "In November, I was assaulted at a restaurant in downtown Jeonju by Superintendent Seo, who told me, 'Don't run for university president,' and slapped me in the fac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