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남도지사, 설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점검 시작!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1/30 [14:50]

경남도지사, 설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점검 시작!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4/01/30 [14:50]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30일 오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동산경로당을 방문하여 경남도가 시행 중인 ‘찾아가는 빨래방서비스 사업’의 현장점검과 함께 어르신들의 대형빨래를 직접 세탁했다.

 

박 도지사는 동산마을 어르신들의 대형빨래를 수거하여 초벌 빨래 후, 빨래차량에 장착된 세탁기를 이용하여 세탁·탈수하고, 건조대에 너는 전 과정을 현장 종사자들과 함께하며 ‘찾아가는 빨래방’의 복지서비스 제공 과정을 체험했다.

 

세탁작업 후에는 찾아가는 빨래방서비스 이용자와 세탁작업을 수행하는 자활센터 종사자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이용자 반응, 서비스 개선점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현장에서 경남도의 찾아가는 빨래방을 체험한 한 어르신은 “거동이 불편하여 무거운 이불빨래를 할 수 없었는데 설에 찾아올 아들, 며느리에게 이렇게 깨끗한 이불을 덮게 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씀하셨으며,

 

함께한 다른 어르신도 “무릎이 아파서 걷기도 힘든데 이렇게 마을까지 찾아와서 이불 빨래를 깨끗하게 해주니 너무 고맙다”라며 도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박완수 도지사는 “지역 어르신들의 생활 속 작은 불편을 덜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와 같은 사업을 지속·발굴함으로써, 지역 곳곳 다 같이 편리하고 살기좋은 경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찾아가는 빨래방서비스는 이불 등 어르신들이 가정에서 직접 하기 어려운 대형빨래의 세탁을 돕기 위해 특수제작한 차량이 직접 방문하여 무료로 세탁을 해주는 복지서비스로, 홀로 어르신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전액 도비로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경남도가 광역도 최초로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는 올해부터 세탁시간 동안 다양한 연계 서비스(교육 및 문화 활동, 건강 상담 등)를 제공함으로써 찾아가는 빨래방서비스 사업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빨래 차량을 6대에서 7대로 증차하여 서비스 권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