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북특자도, 정읍서 도민보고회 개최...농생명산업지구·바이오특화단지 건의

- 지역특화형 산업 육성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대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9:37]

전북특자도, 정읍서 도민보고회 개최...농생명산업지구·바이오특화단지 건의

- 지역특화형 산업 육성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대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4/02/02 [19:37]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전북특별자치도 출범 기념 찾아가는 도민보고회가 2일 정읍사예술회관에서 정읍·고창 주민들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이번 보고회는 전북특자도 출범에 따라 도민들의 인식 확산과 이해도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이학수 시장, 심덕섭 고창군수, 정읍시민, 고창군민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특별자치도추진단장의 특별법 전부 개정안 경과보고,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도민보고, 정읍시고창군의 주요 특례 발전전략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도민보고에서는 김관영 도지사가 직접 궁금증을 가졌던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설명과 질의에 답변하며 이해를 이끌었다. 또한 정읍시의 연구개발특구 변경 특례와 고창군의 해양수산산업 육성 조항 등의 사례를 들어 큰 호응을 얻었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통해 전북의 새로운 역사, 대전환의 시대를 열어 전북특별자치도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가 되길 희망한다. 도민이 잘 살 수 있도록 민생을 최우선으로 삼을 것이라며 도민들이 새롭고 특별한 전북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정읍시고창군과 함께 한 걸음씩 나아가다 보면 180만 도민의 소망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날 정읍시는 미래국가 전략사업이자 전북특별자치도 전략사업인 바이오산업이 정읍에서 꽃피울 수 있도록 농생명산업지구 및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을 건의하며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정하고, 전북특별자치도의 동행을 요구했다.

 

이학수 시장은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인 정착과 부여받은 특례 권한을 제대로 실행하기 위해서는 시민을 포함한 도민과의 공감대 형성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오늘 보고회가 그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정읍시는 전북특별자치도와 상호 협력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김치 원료 최대 생산지라는 강점을 바탕으로 한 고창 김치 산업을 전북특별자치도의 농생명산업지구에 제안했고, 고창읍성 중심의 야간관광 특화도시조성과 고창 석정 고령친화지구지정 특례를 제안해 전북특별자치도의 비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