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재인 전 대통령, "독도, 지킬 때 진정한 주인"…尹 정부 작심비판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3 [16:39]

문재인 전 대통령, "독도, 지킬 때 진정한 주인"…尹 정부 작심비판

장서연 | 입력 : 2024/02/03 [16:39]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우리가 독도를 더 알고, 더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꾸고 지킬 때 진정한 주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해 바다 저 멀리 작고 외로운 섬. 독도가 사실은 높이가 2000 미터나 되는 해저산의 꼭대기 부분인 사실을 아십니까? 나는 이 책을 보고 알았다"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발간한 '독도 바닷속으로 와 볼래?'를 소개했다.

그는 "어린이용이지만 어른도 함께 읽을 만하다"라며 "특히 부모님들이 아이와 함께 읽으며 설명을 곁들어주면 좋을 책"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책 추천을 통해 현안에 대한 우회적인 비판을 제기해 온 만큼, 이번 책 추천 역시 최근 윤석열 행정부에서 독도 이름 표기 등의 실수가 이어졌던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문 전 대통령은 "독도에는 독도경비대가 상주하고, 등대가 있으며, 거주하는 주민도 있다"며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우리 땅이라는 것이 너무 명백해서 일본의 억지에도 불구하고 분쟁이 될 수 없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도 주위에는 안용복 해산, 이사부 해산, 심흥택 해산이라는 거대한 해산 세 개가 해저에 솟아있다"며 "이 해산의 이름들은 모두 독도와 관련 있는 역사적 인물들"이라고 소개했다.

 

최근 윤석열 행정부는 독도 표기 오류를 몇 차례 반복하며 정부의 독도 영유권 인식이 도마에 올라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31일 외교부가 운영하는 해외 안전여행 사이트에는 독도가 '재외 대한민국 공관'으로 표기돼 논란이 됐다. 정부 공식 자료에서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가 아닌, 해외로 표기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에는 국방부가 발간한 정신전력교육 기본교재에 독도가 '분쟁 지역'으로 기술돼 있어 한 차례의 논란을 빚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