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대 입학정원 2000명 늘려,총 5058명…의협 "총파업 불사"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6 [14:57]

의대 입학정원 2000명 늘려,총 5058명…의협 "총파업 불사"

장서연 | 입력 : 2024/02/06 [14:57]

               6일 용산 대한의사협회관에서 이필수 회장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의대증원 강행 시 총파업을

                  불사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정부가 내년 대학입시의 의대 입학정원을 2천 명 늘린다고 발표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6일) 서울청자에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 의대 입학 정원을 3,058명에서 5,058명으로 늘린다고 발표했다.

증원 규모는 올해 정원의 65.4%에 달한다.

복지부는 "비수도권 의과대학을 중심으로 (증원분을) 집중 배정한다"며 "추후 의사인력 수급 현황을 주기적으로 검토·조정해 합리적으로 수급 관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증원 규모는 복지부가 지난해 11월 대학들을 상대로 진행한 의대 증원 수요 조사 결과(2151~2847명)보다는 다소 적지만, 당초 증원 폭이 1,000명대 초반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던 것으로 고려하면 파격적으로 큰 수준입니다.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등 의료계는 반발하며 강경대응을 하기로 했다.

의협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의료계와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의대 정원 확대를 강행할 경우 총파업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파업이 의료 현장에 미치는 혼란이 클 것으로 보고, 파업 돌입 시 즉시 업무복귀 명령을 내리고 이를 따르지 않을 때는 징계하겠다는 강경대응 방침을 정했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비상진료 대책과 불법행동에 대한 단호한 대응 방안을 마련해놓고 있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