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동훈 "스타벅스? 서민들 오는 곳은 아니죠" 발언…야권 "서민 비하" 공세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6 [12:10]

한동훈 "스타벅스? 서민들 오는 곳은 아니죠" 발언…야권 "서민 비하" 공세

장서연 | 입력 : 2024/02/06 [12:10]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서 "스타벅스 매장은 서민들이 오는 곳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두고 야권 비판이 집중되고 있다.

한 위원장은 어제(5일) 경동시장 내 위치한 '스타벅스 경동1960점'에서 "이 스타벅스는 사실 업계의 강자잖아요? 여기가 서민들이 오고 그런 곳은 아니죠. 그렇지만 이곳이 경동시장 안에 들어와 있다"면서 "이곳의 한 잔, 모든 아이템당 300원을 경동시장 상인회에 제공하는 상생협약을 맺은 곳이라고 들었는데, 이런 식의 상생모델은 모두에게 좋은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공개된 후 야권은 '서민 비하' 발언이라며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최강욱 민주당 전 의원은 이날 한 유튜브 채널에서 "자기 머릿속에는 스타벅스가 미국 브랜드이고, 상대적으로 고급 커피로 알려져 있고 하니, 너네 서민들이 저런 걸 어떻게 먹어(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야 성향 커뮤니티에서도 "서민들은 캔커피나 사 먹으라는 건가", "5000원짜리 스타벅스 커피 마시면 부유층이고. 2000원짜리 메가커피 마시면 서민인가", "스타벅스는 귀족 검사만 가는 곳인가"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국민의힘은 '흠집내기'라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한 위원장은 스타벅스 경동시장1960점을 찾아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품목당 300원을 적립해 경동시장 지역 상생 기금으로 조성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설명했다"며 "애초의 취지와 목적과는 무관하게 일부 발언만을 잘라 꼬투리잡기식 흠집내기가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