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대 증원 발표' 앞두고 만난 복지부·의협…4분 만에 파행

안기한 | 기사입력 2024/02/06 [11:56]

'의대 증원 발표' 앞두고 만난 복지부·의협…4분 만에 파행

안기한 | 입력 : 2024/02/06 [11:56]

                                    양동호 대한의사협회 협상단장이 6일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대책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의료현안협의체에 참석, 의사협회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의대 증원 규모 발표를 앞두고 이뤄진 보건복지부와 의사협회의 만남이 양측 입장 차로 4분여 만에 끝났다.

보건복지부와 의협은 오늘(6일) 오전 10시 의료현안협의체를 열었지만, 각자의 입장만 되풀이하고 퇴장해 회의는 4분여 만에 파행했다.

의협 측 대표인 양동호 광주광역시의사회 대위원회 의장은 "정부가 의료현안협의체에서 의대 정원 확대 인원을 일방적으로 통보하려 하고 있다"며, "이러한 독선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양의장은 "의료계와의 소통 없이 독단적으로 추진되는 일방적인 의대 증원 정책으로 앞으로 발생하게 될 의학교육의 질 저하, 국민 의료비 부담 가중, 의대 쏠림 가속화에 대한 책임은 오롯이 정부에 있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자리에 남아 있던 정경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고, "진실한 논의를 하자면서 논의 석상에 앉지도 않는 행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일방적 통보를 받는 회의라고 주장하는 것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협에 의대 증원 규모에 대한 의견을 요청한 뒤 오랫동안 기다려왔으나, 끝까지 답변하지 않은 채 '합의'만을 주장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정부는 의료계를 존중해 별도의 의료현안협의체를 운영하며 충분히 소통해왔고, 의료계의 요구도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당초 이번 주 의료현안협의체는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가, 오늘 오후 예정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회의에 맞춰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