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지원 "尹 대통령 약속 대담, 선거 중립 위반 시비감…국민을 졸로 보고 바보로 본 우민의 방송" 날선 비판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8 [11:43]

박지원 "尹 대통령 약속 대담, 선거 중립 위반 시비감…국민을 졸로 보고 바보로 본 우민의 방송" 날선 비판

장서연 | 입력 : 2024/02/08 [11:43]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7일) KBS 특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해명한 것을 두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비판했다.

오늘(8일) 박 전 원장은 자신의 SNS에 "퇴임 하루 전 대통령에게 바치는 헌정 공로 방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약속 대담,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김건희 여사 디올 백, '사저에서 생긴 일, 공작?' 사저에서 사실 때는 영부인이 아니었느냐"라며 "누구나 디올 백 받고 공작이라면 죄가 안 되냐"고 반문했다.

이어 "반박할 말이 수없이 많지만 생략한다"며 "한마디로 반성도 사과도 비전도 없는 전파 낭비이며, 방송 전체가 선거 중립 위반 시비 감으로 국민을 졸로 보고 바보로 본 우민의 방송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저는 이미 이번 약속 대담이 '불섶에 기름을 부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며 "미진하다면 방영 전 재녹화라도 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이 용서치 않는다. 여당과 언론계 내부에서도 이건 아니라고 한다"며 "민주당도 당당하게 반론 방송 청구해 국민의 분노를 대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대통령과 비대위원장이 이렇게 입을 잘 맞추었을까"라며 "그것도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어제 방영된 KBS 특별대담'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시계에다 몰카까지 들고 와서 이런 걸 했기 때문에 (정치)공작"이라면서도 "정치공작이라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조금 더 분명하게 선을 그어서 처신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