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익표, 윤 대통령 특별대담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는 빈껍데기, 국민 분노만 키워"직격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8 [11:27]

홍익표, 윤 대통령 특별대담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는 빈껍데기, 국민 분노만 키워"직격

장서연 | 입력 : 2024/02/08 [11:27]

                                                     사진=대통령실 제공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전날 KBS가 방영한 윤석열 대통령의 특별대담을 두고 "오히려 국민과 괴리된 불통만 확인된 시간이었다"고 맹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한 대담 내용을 가리켜 "윤석열 정권이 방송장악 본보기로 점령한 KBS를 통해 녹화 후 편집한 홍보용 영상을 내보냈다"며 "잘 짜여진 각본에 따른 신년대담으로 지금의 궁색한 처지를 모면하려 했으나 아쉬움을 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자유로운 질문과 진실한 답변이 아닌 변명으로 넘어가고자 해 오히려 분노만 키웠다"며 "숨길게 많아 겁을 내는 떳떳하지 못한 대통령을 봐야 하는 국민들은 더 답답하고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되는 실정과 잘못에도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합리화로 끝난 빈껍데기"라고 혹평했다.

홍 원내대표는 대담을 진행한 KBS도 직격했다. 그는 "박민 사장은 마치 군사작전하듯 KBS를 점령해 전두환 시절 어용방송으로 돌아간 것 같다"며 "KBS의 책임도 매우 크다"고 비판했다. 또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는 앵커, 뇌물성 명품백 불법수수 문제를 '아쉽다'고 넘어가려는 모습은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오만을 다시 확인시켜줬다"고 날카롭게 쏘아붙였다.

윤 대통령은 전날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논란에 대해 ‘선거를 앞두고 터뜨린 몰카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했다. 다만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단호히 처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