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경률 "尹 대통령'아쉽다'가 최고 수준…우린 총선까지 매 맞으며 가야"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9 [19:38]

김경률 "尹 대통령'아쉽다'가 최고 수준…우린 총선까지 매 맞으며 가야"

장서연 | 입력 : 2024/02/09 [19:38]

 

 

김 비대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여당 입장에 미안 혹은 죄송 두 단어 자체가 없었던 게 너무 아쉽지 않았을까'라는 취지의 질문에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이 부분을 고민하지 않았겠냐. 제 생각에는, 저를 욕해도 좋다. 그러니까 윤석열 대통령이 내놓을 수 있는 최고의 카드가 아닌가. 최고의 수준이 (아닌가)"라고 답했다.

이어 "이제까지는 제 일과 대통령실의 일이 다르고 당과 용산의 입장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이제부터는 안고 가야 될 문제라면, 당에서도 그리고 필요하다고 하면 제가 먼저 국민 눈높이에서 사과를 해야 되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은 '대통령은 원래 그래하고 넘어가면 되는건가'라는 질문에 "국민은 그래서도 안 되고 그럴 필요도 없고 국민은 계속 때리고 계속 질문하고 계속 던져야 한다"면서 "저희들이 이제부터는 맞을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제부터는 제가 대통령실더러 윤석열 대통령께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라기보다는 국민들로부터 매를 맞아야 한다"며 "제가 두들겨 맞고 그리고 제가 사과하고 해야 될 일이 아닌가. 그리고 총선 때까지 매를 맞으면서 이제는 가야 한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은 "아버지가 사과하면 좋은데 그걸 못 하셨으니까 이제 아들이 두들겨 맞으면서 총선 때까지 가야 되지 않을까"라고도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