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동연, 윤 대통령 신년 대담 "공영방송 악용한 홍보 다큐 찍은 것"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9 [19:32]

김동연, 윤 대통령 신년 대담 "공영방송 악용한 홍보 다큐 찍은 것"

장서연 | 입력 : 2024/02/09 [19:32]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8일 MBC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 방송에 대해 "공영방송을 악용한 그야말로 홍보 다큐"라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오늘저녁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서 "국민들의 궁금증에 대한 있는 그대로의 답변을 원했는데 완전히 하고 싶은 얘기만 하고 연출하지 않았느냐"며 "마치 구정연휴 때 꽉 막힌 길을 가는 교통체증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특히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라고 답변한데 대해 "대단히 실망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사실관계는 분명하고, 어쨌든 대통령 부인이 명품백을 받은 것"이라며 "대통령이 정치 공작을 얘기하고 본질을 얘기 안 했다, 이것은 대단히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국민의힘이 추진중인 김포시의 서울 편입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이 그동안 갖고 왔던 국토균형과 지방분권은 어디 갔느냐"며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득실을 따져 하는 얘기로 국민이 현명해서 금방 판단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