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동훈 앞에 '해병대'전역자…고 채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특검법 통과와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시위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09 [19:14]

한동훈 앞에 '해병대'전역자…고 채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특검법 통과와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시위

장서연 | 입력 : 2024/02/09 [19:14]

 

   해병대 전역자들이 고 채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특검법 통과와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기습시위를 하고 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KTX 플랫폼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는 가운데 해병대전우회가 고 채상병 사망사건에 대한 특검법 통과와 박정훈 대령 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앞서 한 위원장은 지난달 2일 국립대전현충원에 방문했을 때도 해병대와 기습적으로 마주쳤다.

해병대는 "오늘이 채수근 상병의 생일"이라며 "채 상병 묘소에 참배 한번 하고 가시라"라고 외쳤지만, 한 위원장은 대답 없이 가버렸다.

이들은 해병대를 상징하는 빨간색 티셔츠를 입고 팔각모를 썼다.

 

시위대는 고 채수근 상병 특검법 통과를 요구하며 동시에 박정훈 대령 탄압을 중지하라고 외쳤다.

 

고 채수근 상병은 지난해 7월 경북 예천에서 폭우로 실종된 민간인을 수색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박정훈 대령은 채 상병 관련 사건을 수사하다가 보직해임됐다. 그는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병대 시위대는 피켓을 들고 한 위원장을 향해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가 한 위원장 앞에 나타났을 때 마침 기차가 출발해 위험한 상황이 펼쳐졌다.

 

이에 서울역 관계자들이 황급히 열차와 플랫폼 간 안전 거리를 확보하려 애를 썼다. 시위대와 한 위원장 일행이 서로 엉켜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시위대는 군가 '청룡은 간다'를 목놓아 제창하며 연신 피켓을 흔들었지만 한 위원장은 이들에게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