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검은 반도체’ 김 3억달러 수출 목표 달성 온힘

- 가공업체 시설 개선·마케팅 지원 등 산업 클러스터 조성 - - 품질 등급제 시행·국제마른김거래소 운영 등 경쟁력 강화 -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2/10 [09:01]

전남도, ‘검은 반도체’ 김 3억달러 수출 목표 달성 온힘

- 가공업체 시설 개선·마케팅 지원 등 산업 클러스터 조성 - - 품질 등급제 시행·국제마른김거래소 운영 등 경쟁력 강화 -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2/10 [09:01]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전라남도가 국내 수산물 수출 1위를 기록하며 검은 반도체라 불리는 김 수출 3억 달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김 산업 클러스터 조성, 품질등급제 시행, 국제 마른김 거래소 운영 등 고품질·고부가가치화에 힘쓰고 있다.

 

전남지역 김 생산량은 전국의 78%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김 수출액도 24800만 달러로 전국대비 31.4%를 점유하고 있다.

 

전남산 김은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조류소통이 잘되며 일조량이 많은 청정해역에서 생산, 단백질과 비타민 A, B, C 등 영양소를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육류 대신 건강과 환경에 좋은 식물성 단백질을 선호하는 추세여서세계인이 선호하는 식품이기도 하다.

 

여기에 감자칩, 팝콘 등을 대체하는 저칼로리 건강 스낵으로 인기를 끌면서 냉동 김밥 등 케이(K)-푸드 열풍이 겹쳐세계 김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역점 프로젝트인 김 산업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세워 지난해부터 김 양식징과 가공업체의 시설 개선 및 수출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김 산업 진흥구역 2개소를 운영 중이다. 올해 김 산업 진흥구역 2개소를 추가로 선정하기 위해 중앙부처를 상대로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김 품질등급제 시행으로 품질 향상을 꾀하고 마른김 가공업체에 대한 기계장비 및 국제식품 인증비 지원 등으로 수출 경쟁력도 강화하고 있다.

 

특히 김 산업 확대를 위해 목포 대양산단에 수산식품 수출단지를 2025년까지 조성하고 국제 마른김 거래소를 운영하는 등 국내외 바이어가 좋은 김을 높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갖출 계획이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김 제품을 다양하게 개발하고, 친환경 김 생산 기반 구축, 김 품질 및 위생관리 역량 강화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조기에 김 수출 3억 달러를 달성하겠다앞으로 김 국제 거래소 구축으로 생산에서 가공·수출까지 김 산업의 세계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