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산림 내‧인접 소각행위 전면 금지 시행

김외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7:33]

대구시 산림 내‧인접 소각행위 전면 금지 시행

김외숙 기자 | 입력 : 2024/02/19 [17:33]

 

[시사k뉴스]김외숙 기자= 대구광역시는 산림인접지역 소각행위와 산림지역 내 인화물질 소지행위를 전면 금지하고 적발 시 선처 없이 강력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2월 19일 간부회의에서 “산림인접지역의 농산폐기물 등 소각행위와 정월대보름 기간 촛불기도에 대해 강력히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대구광역시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산림보호법 제34조에 따라 ‘봄철 산불조심기간 산림인접지역 소각행위와 입산 시 인화물질 소지의 전면 금지’를 공고하고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다.  

만약 산림인접지역이나 산림 내에서 불을 피우다가 산불을 내면 산림보호법에 따라 고의에 준하는 중과실 행위로 보고 최대 1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또한 산불이 나지 않더라도 소각행위나 인화물질을 소지하고 산림에 들어갈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철저히 부과해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오는 23일~24일 정월대보름기간을 맞아 ‘산불 대비태세 강화 계획’ 수립하고 김선조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 포함해 업무 관련 간부 공무원들이 우선하여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산림 내 무속행위 취약지역 22개소에 대한 야간 단속을 강화하고, 대보름 맞이 행사가 열리는 행사장 5개소 인근 산불발생에 대비해 공무원 등 인력 400여 명과 산불 진화차 등 차량 20여 대를 배치할 계획이다.  

 

김선조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은 “올해 정월대보름에는 단 한 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도록 입산 시 화기물질을 가지고 가지 말 것”과 “산림 내 촛불을 켜고 기도를 하거나 담배를 피우는 행위는 자칫 산불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큰 만큼 대구시민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특종 보도를 지향하는 신문 시사 코리아 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