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쌀값 안정 위한 벼 적정 생산 나서

-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 협약 시 공공비축미 추가 배정 등 인센티브 부여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21:37]

정읍시, 쌀값 안정 위한 벼 적정 생산 나서

-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 협약 시 공공비축미 추가 배정 등 인센티브 부여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4/02/20 [21:37]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정읍시가 쌀값 안정을 위한 벼 적정생산에 나섰다.

 

시는 올해 벼 재배면적 559ha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전략작물직불제·논타작물 생산장려금·벼 재배면적 감축협약 등을 통해 농업인을 지원하는 쌀 적정생산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시는 쌀 적정생산을 통한 수급 안정과 쌀 과잉공급 방지를 위해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협약 신청을 받는다.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협약은 지자체와 농업경영체(개인, 법인)가 벼 재배면적을 줄이겠다는 협약을 체결하고 참여농가나 법인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주요 인센티브로는 공공비축비 추가배정, 두류 매입비축,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육성사업 가점 부여 등이 있다.

 

신청희망자는 오는 531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협약 신청서를 신분증과 함께 제출하면 된다.

 

참여대상은 지난해 벼를 재배한 논에 타작물 재배 또는 휴경을 하고자 하는 농지나, 기존에 전략직불 또는 감축협약에 참여한 농지에 타작물 재배 또는 휴경을 이어가는 필지이다.

 

시 관계자는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협약을 통한 쌀 적정생산으로 쌀 가격 보장 및 수급안정을 위해 농업인, 농업법인,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