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산재병원 비상진료체계 돌입…필수진료 24시간 가동

평일 연장·토요일 진료 등 외래진료 확대…“비상상황 즉각 대응”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6:02]

산재병원 비상진료체계 돌입…필수진료 24시간 가동

평일 연장·토요일 진료 등 외래진료 확대…“비상상황 즉각 대응”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2/20 [16:02]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 소속병원(산재병원)들이 의료계 집단행동을 앞두고 비상진료체제에 돌입한다.

 

2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 소속 전국 9개 산재병원은 병원별 비상진료대책을 수립하고 의료계 집단행동이 발생하면 즉각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할 예정이다.

 

주요 대응은 응급실과 수술실, 중환자실 등 필수진료 시설을 24시간 가동하고, 평일 연장 진료와 토요일 진료 등 외래진료도 확대한다.

 

▲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한편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지난 19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의 비상진료대책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산재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써 의료계 집단휴진으로 인한 의료공백을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지자체 등과 신속한 상황 공유를 통해 환자 전원 및 이송 등 비상상황에 즉각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