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친명횡재'에 날 세운 홍익표…친명 자객후보에 "해당행위"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4 [20:47]

'친명횡재'에 날 세운 홍익표…친명 자객후보에 "해당행위"

장서연 | 입력 : 2024/02/24 [20:47]

 

 

더불어민주당에선 공천을 둘러싼 '친명-비명' 계파 갈등이 지도부 내 의견 충돌로 이어지고 있다.


홍익표 원내대표가 당 지도부에 비명계 현역을 뺀'정체불명의 여론조사' 등을 문제 삼았는데, 다음 주 의원총회가 갈등의 분기점이 되리란 전망이다.

 

'비명횡사·친명횡재' 공천 갈등 논란 속에 홍익표 원내대표는 "하나가 돼도 모자랄 시점에 민주당이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있어서 대단히 송구합니다. 저부터 책임을 크게 느끼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홍 원내대표는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에 최근 비명계 현역 의원을 뺀 채 '정체불명의 여론조사'를 진행한 기관을 배제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며 거침없이 쓴소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친명계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에게 비명계 현역 지역구인 '서울 은평을' 경선에 참여하도록 기회를 준 공관위 결정에도 직격탄을 날렸다.

비명계가 대다수인 현역 평가 하위 20% 명단, 그리고 '자객 출마' 논란으로 촉발된 공천 잡음이 지도부 '투톱 갈등'으로 이어진 모양으로 비춰지고 있다.

이 대표 측은 문제의식은 알겠지만, 여론조사와 현역 의원 평가 자체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오는 27일 의원총회에서 여론조사 기관 의혹 등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할 계획이다.

다만, 공천 잡음이 수습되지 못하고 비명계 의원들이 대거 반발에 나설 경우, 내홍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