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이동 첨단분석장비 활용한 선제적 감시

임영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2/26 [15:57]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이동 첨단분석장비 활용한 선제적 감시

임영원 기자 | 입력 : 2024/02/26 [15:57]

 

충북보건환경연구원(원장 김종숙)이 첨단감시장비를 장착한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하여 도내 주요 산업단지의 대기오염물질 모니터링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차량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악취물질 등 1,000여 종의 대기오염물질을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첨단 대기질 분석 장비가 장착되어 대기오염원을 선제적으로 추적 감시할 수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12월까지 분기별 1회 이상 주기적으로 대기오염물질 중 주로 배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40여 종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이 사업은 사업장 부지 경계 및 의심 지역을 시간대별(오전, 오후) 정밀 측정하여 산업단지 특성(지역, 계절, 시간대별)에 적합한 과학적·효율적 관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단지는 공장 등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오염물질의 영향으로 악취 등 민원 발생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또한 인체 유해성이 큰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이 배출되고 있어 주변 지역 주민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효율적 관리가 필요하다.

 

연구원 신현식 환경연구부장은 “이동식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산단 주변의 유해물질을 적정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측정 결과를 지자체와 관련 기업에 공유하여 기업이 자발적으로 선제적 환경관리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