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김기현·김은혜·장예찬, 국민경선 승리

부산 수영 경선, 장예찬 승리…전봉민, 지역구 현역 첫 탈락

구자룡, 서울 양천갑 경선서 비례 현역 조수진 꺾어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8 [16:21]

국민의힘,김기현·김은혜·장예찬, 국민경선 승리

부산 수영 경선, 장예찬 승리…전봉민, 지역구 현역 첫 탈락

구자룡, 서울 양천갑 경선서 비례 현역 조수진 꺾어

장서연 | 입력 : 2024/02/28 [16:21]

 

 

                        

 

국민의힘의 4·10 총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결과가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국민의힘에서 28일 당내 경선을 통한 4·10 총선 후보의 면면이 속속 확정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6~27일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이날 24개 지역구의 경선 결과를 내놓는다.

 

이 중 울산 남구을에서는 김기현 의원과 박맹우 전 울산시장이 맞붙은 결과 김기현 의원이 박 전 시장을 누르고 후보로 결정됐다.

 

경기 성남 분당을에서는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김민수 당 대변인을 꺾고 본선행 열차에 올라탔다.

 

경북에서는 재선인 김정재(포항북),·김석기(경주)·송언석(김천)·임이자 의원(상주·문경)과 초선 구자근 의원(구미갑)이 경선에서 승리하면서 현역이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유리하다는 사실을 다시금 증명했다. 포항남·울릉에선 김병욱 의원과 이상휘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결선을 치른다.

 

서울 송파병에선 김근식 전 당협위원장이 이겼다. 경남 사천·남해·하동에선 이달 초 윤석열 대통령이 사면한 서천호 전 국가정보원 차장이 공천장을 쥐었다.

 

공관위는 이날 1차 경선지 가운데 결선을 실시한 2곳 결과도 발표했다.

 

서울 양천갑에선 구자룡 당 비상대책위원이 조수진 의원(비례대표)을, 경기 광주을에선 황명주 전 당협위원장이 조억동 전 광주시장을 눌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