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동구, 당뇨․고혈압 등 대사증후군 관련 건강강좌 개최

-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등으로 인해 심혈관 질환 및 당뇨 발병에 영향을 주는 무서운 질환

최재성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6:04]

남동구, 당뇨․고혈압 등 대사증후군 관련 건강강좌 개최

-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등으로 인해 심혈관 질환 및 당뇨 발병에 영향을 주는 무서운 질환

최재성기자 | 입력 : 2024/03/22 [16:04]

인천시 남동구보건소는 최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가천대길병원 심장내과 신미승 교수를 초빙해 대사증후군을 주제로 건강강좌를 개최했다고 22일 전했다.

 

이번 강좌는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고지혈증 등 여러 생활 습관병의 뿌리가 되는 대사증후군의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한 건강관리법을 설명했다.

 

 

‘대사증후군’이란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심뇌혈관계 위험인자들이 동시에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서구화된 식생활과 스트레스, 음주, 흡연, 운동 부족 등 잘못된 생활 습관에서 발병할 수 있는 질병이다.

 

대사증후군을 가진 사람의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도는 일반인보다 3~5배 높다고 알려져 있으며, 최근 들어 당뇨를 비롯한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신미승 교수는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등으로 인해 심혈관 질환 및 당뇨 발병에 영향을 주는 무서운 질환”이라며 “영양이 제대로 잡히지 않은 불균형한 식사와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 생활 습관을 관리해 대사증후군을 예방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원본 기사 보기:경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인천에서 꼭 해야 할 9가지 경험을 선정해 주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