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동훈 "정치 개 같이 하는게 문제"…민주당, "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3/28 [17:24]

한동훈 "정치 개 같이 하는게 문제"…민주당, "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

장서연 | 입력 : 2024/03/28 [17:24]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정치를 개 같이 하는 게 문제다. 정치에는 죄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해당 발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 집중 유세에서 "정치는 굉장히 중요하다. 여러분의 삶을 모두 바꿀 수 있기 때문"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는 그렇기 때문에 정치를 하러 나왔다. 여러분을 위해 공공선을 위해 몸을 바칠 것"이라며 "범죄자들이 여러분을 지배하지 못하게 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 "이재명 대표와 조국 대표는 '이렇게 우리 편이 많은데 어떻게 할 거냐'고 뻔뻔하게 나온다"며 "뻔뻔한 범죄자들이 지배하는 나라엔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민석 민주당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무학대사께서 '부처님 눈으로 보면 다 부처로 보이고 돼지 눈으로 보면 다 돼지로 보인다'라는 '불안돈목'의 고사를 남기신 바 있다"며 "굳이 한 위원장과 똑같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이번 선거에 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선거에 'When they go low, we go high(그들이 저열하게 갈 때 우리는 고상하게 가자)'라는 말이 있다'며 "저희는 남아있는 기간 동안 내내 품격 있게 국민들 앞에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신현영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한 위원장을 향해 "저급한 정치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한 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거친 말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 집권여당 대표로서 품위마저 내버리기로 했냐"고 꼬집었다.

 

이어 "야당을 비난하고 싶으면 하라. 하지만 합리적인 논거와 품격 있는 언어로 하라. 욕설에 가까운 저급한 표현을 서슴지 않는 정치는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개' 운운하는 거친 말이, 한 위원장이 생각하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언행이냐"며 "이런 저급한 정치가 바로 문제"라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