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도심서 부활절 행진…세종대로 일대 교통통제

김시몬 | 기사입력 2024/03/31 [11:47]

서울 도심서 부활절 행진…세종대로 일대 교통통제

김시몬 | 입력 : 2024/03/31 [11:47]

 

 

부활절을 하루 앞둔 오늘(30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부활절 퍼레이드가 열린다.

세종대로와 무교로 등 행진 구간을 중심으로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주변에 많은 사람이 모일 전망이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이날 오후 3시부터 광화문∼서울광장 일대에서 '2024 부활절 퍼레이드'를 개최한다.

행렬대는 광화문 광장을 출발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까지 간 뒤 소공로, 무교로, 종로1길을 거쳐 주한미국대사관 곁을 지나 광화문으로 복귀한다.

'고 투게더(Go Together)! 부활을 기다리는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퍼레이드에서 참가자들은 믿음의 여정, 소망의 길, 부활로 이룬 사랑, 내일의 희망 등 4가지 소주제에 맞춰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약 3.4㎞를 이동한다.

최초의 한글 번역본 성경 모형, 선교사의 조선 도착을 연출한 대형 범선 등 이색 소품이 등장한다.
광화문 광장에는 퍼레이드에 앞서 오전 10시부터 그림 그리기 코너, 포토존, 놀이터 등 여러 상설 행사장이 운영된다.

오후 6시 30분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다양한 장르로 무대를 꾸미는 기념 음악회가 열립니다. 가수 이지훈과 뮤지컬 배우 박소연이 사회를 맡고 가수 인순이·장민호 등이 출연한다.

퍼레이드 참가자는 작년의 2배인 1만 5,000명 수준이 될 것으로 주최 측은 예상했습니다. 나들이객이나 퍼레이드를 관람하는 시민 등 인파로 일대가 북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상황에 당국은 행사 준비, 진행, 정리 작업을 위해 교통을 통제하겠다고 밝혔다.

 

 

부활절 퍼레이드 개최에 따른 교통 통제 계획 / 사진 = 연합뉴스
↑ 부활절 퍼레이드 개최에 따른 교통 통제 계획 / 사진 = 연합뉴스

 

 

효자로(청와대 방향), 새문안로(효자로 방향), 사직로(광화문 방향·송현로 방향), 세종대로 등은 30일 0시부터 교통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이들 도로는 오후 11시까지 통제될 예정이다.

특히 세종대로에서 광화문∼세종대로 사거리(교보문고 앞) 구간은 양방향 전체 차로의 차량 통행을 막게 된다.

이밖에 소공로, 무교로, 종로1길, 주한미국대사관 인근 도로 등이 오후 1시∼5시 30분 부분적으로 통제되며, 행사 구간 주변을 지나는 버스도 우회 운행한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 사이트(https://topis.seoul.go.kr/notice/openNoticeList.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