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도 중국 크루즈 관광 재개 본격화…제주‘주목’

양연심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4:59]

제주도 중국 크루즈 관광 재개 본격화…제주‘주목’

양연심 기자 | 입력 : 2024/04/01 [14:59]

 

[시사k 뉴스]제주 양연심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공공기관, 관광업계와 함께 중국 크루즈 관광 시장 공략에 나섰다. 특히, 크루즈를 시작으로 항공기 직항노선 개설과 물류 활성화 등 교류 협력 다각화 방안이 논의되면서 제주와 칭다오가 한층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1일 중국 칭다오항에서 열린 중국 연황하 유역도시 및 제주도 크루즈 관광 설명회에 참가해 제주 크루즈 관광의 매력을 홍보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산둥성항구그룹유한회사, 칭다오시 문화관광국, 칭다오국제크루즈항구서비스관리국, 아이다크루즈, 여행사 대표 등 현지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해 제주 크루즈 관광에 대한 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산둥성방송국과 칭다오방송국, 칭다오일보, 봉황망, 대중망 등 현지 언론에서도 오영훈 지사를 인터뷰하는 등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PPT 발표를 통해 제주 관광의 장점을 설명하고 제주 크루즈 산업의 비전을 홍보했다.

 

오영훈 지사는 “올해 제주기항을 예약한 중국 크루즈 250여 척 가운데 8척이 칭다오에서 출발한다”며 “칭다오 크루즈 100척 시대를 열 수 있도록 칭다오시, 관광업계와 다양한 협력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리펑리 산둥성 항구그룹 총경리는 축사에서 “칭다오와 제주, 일본을 오가는 크루즈 노선을 개발해 제주와 산둥의 관광·문화 교류를 심화하고자 한다”며 “산둥성·칭다오시 지방정부, 세관, 해양 관련 부처, 여행업계와 함께 크루즈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양 지역의 공공기관과 관광업계 간의 협력 체계도 구축됐다.

 

제주관광공사와 산둥항만크루즈문화관광그룹은 관광·문화·통상·교류 협력 의향서를 주고받았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서로가 가진 크루즈 노선, 관광과 인문 교류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중 크루즈 관광의 질적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제주신화월드와 산둥항구크루즈문화관광그룹 산하의 국영기업인 칭강여행사도 경제·문화 교류를 강화하고, 상생의 협력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제주도는 설명회에 이어 산둥성항구그룹유한공사와 간담회를 갖고, 크루즈 관광과 물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산둥성항구그룹은 산둥성 지방정부가 설립한 국유기업으로 칭다오항·일조항·옌타이항·발해만항을 통합 관리하고 있다. 항구 등 교통 인프라 건설을 총괄하며, 크루즈·문화·관광·물류·무역 등의 통합 발전을 추진하는 초대형 항만기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제주도와 산둥성항구그룹은 제주와 칭다오, 일본을 정기적으로 운항하는 카페리나 화물선의 취항을 위해 각각 전담팀을 구성해 실무적인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오영훈 지사는 앞서 지난달 31일 자오하오즈 칭다오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관광을 중심으로 한 우호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자오하오즈 시장은 “칭다오시는 베이징, 서안 등 내륙 주요 도시와 고속철도로 3시간 거리에 있는 항만도시”라며 “내륙 관광객들이 칭다오항에서 크루즈 여행을 시작할 수 있어 관광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자오하오즈 시장은 이어 “상하이-칭다오-제주-일본을 오가는 크루즈 노선이 개발되길 희망한다”며 “제주와 칭다오를 오가는 항공기 직항노선 개설도 추진해 양 지역의 교류와 협력 수준을 높여 나가자”고 제안했다.

 

오영훈 지사는 “칭다오를 중국 내륙 진출의 거점으로 삼아 크루즈를 시작으로 관광과 물류로 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자”며 “한·중 교류의 중심에 제주와 칭다오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자”고 화답했다.


원본 기사 보기:특종 보도를 지향하는 신문 시사 코리아 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