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원이 의원, “전남권 국립의대는 목포의대 지정 추진 마땅” 설립 총력

-1990년부터 목포의대 설립 노력,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공약...문재인 정부도 연구용역 통해 경제성 입증



-통합의대 방안으로 정부 설득하겠다던 전남도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유

총선취재단 | 기사입력 2024/04/02 [16:18]

김원이 의원, “전남권 국립의대는 목포의대 지정 추진 마땅” 설립 총력

-1990년부터 목포의대 설립 노력,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공약...문재인 정부도 연구용역 통해 경제성 입증



-통합의대 방안으로 정부 설득하겠다던 전남도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유

총선취재단 | 입력 : 2024/04/02 [16:18]

 

김원이 의원, “전남권 국립의대는 목포의대 지정 추진 마땅” 설립 총력

 

-1990년부터 목포의대 설립 노력,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공약...문재인 정부도 연구용역 통해 경제성 입증

-통합의대 방안으로 정부 설득하겠다던 전남도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유감

-공공성·역사성·당위성·경제성 모두 공모방식 아닌 목포의대 지정 추진이 마땅, 21대 국회 김원이 의원 목포의대 설치 특별법 대표발의

 

 

▲ 김원이 의원이 전남권 국립의대는 목포의대 지정 추진과 관련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목포뉴스/신안신문/폭로닷컴/인터넷신안신문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은 2일 오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전남도의 국립의대 설립 추진은 공모방식이 아닌 목포의대 지정이 마땅하며, 향후 목포의대 설립에 총력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의대 방안으로 정부를 설득하겠다는 전남도의 입장이 불과 10여일만에 바뀌었다. 갑작스러운 공모 절차 추진 발표는 납득하기 어렵다. 면서 지역갈등을 우려해 목포의대 설립 대신 전남권 의대 설립이라 말해달라던 도지사였다.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전남도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공공성, 역사성, 당위성, 경제성을 따져본다면 전남권 의대 설립은 공모가 아닌 목포의대로 지정해 추진돼야 마땅하다”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목포의대가 타당한 구체적인 이유로는 “목포시민은 34년 전인 1990년부터 목포의대 설립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은 목포대 의학전문대학원 신설과 대학병원 건립을 공약했다. 면서 문재인 정부에서는 교육부가 목포의대 타당성 연구용역을 통해 비용편익분석(B/C) 1.70, 의대와 대학병원 설립으로 인한 생산유발효과 2조 4천여억원 등 경제성을 입증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한 “목포시 옥암지구에는 목포의대 및 병원 설립을 위한 6만여 평의 부지가 이미 준비돼있다”라고 강조했다.

 

▲ 김원이 의원 전남권 국립의대 목포의대 지정 추진  총력 기자회견/ 사진 좌측부터 박문옥 전남도의원, 김관호 목포시의원, 박용식 목포시의원, 최선국 전남도의원, 김원이의원, 조옥현 전남도의원, 최정훈 전남도의원, 전경선 전남도의원 순   © 목포뉴스/신안신문/폭로닷컴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목포의대 설립은 원칙이고 상식이다. 본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지역의사제에 기반한 국립목포대 의대 유치를 위한 특별법을 대표발의했다. 목포대 의대 설립을 위한 모든 준비가 갖춰져있다. 김원이가 앞장서겠다. 목포시민과 함께 반드시 이뤄내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원이 의원은 국립의대 공모 절차를 준비하는 전남도를 향해 심사 과정에서 목포의대 설립을 위한 목포시민의 지난 34년간의 노력을 충분히 반영할 것과 공모절차에 앞서 이전에 시행한 목포의대 및 전남권 의대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 공개, 윤석열 정부의 전남권 의대 추진 의사를 끊임없이 확인할 것 등을 강력 요구했다. 

 

이날 김원이의원 기자회견은 박문옥 전남도의원, 김관호 목포시의원, 박용식 목포시의원, 최선국 전남도의원, 조옥현 전남도의원, 최정훈 전남도의원, 전경선 전남도의원과 지지자  등이 동참했다


.[공지]

-최고 2만부를 발행하는 주간 신안신문(목포뉴스)은 목포시를 비롯 무안군신안군영암군 등지에 배포된다.(구독료: 연12만원/신한은행 100-032-629916 신안신문/대표전화 061-277-4777/010-7557-8549)

 

-주요 배포처는 전남도청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경찰서, 목포해양경찰서시군청사법원검찰, 읍면동사무소 등 공공 기관과 농수축협터미널병원, 은행 등 다중 이용 시설과 개인, 단체 등이다.

 

 *구독료는  법인통장으로 선납해주시고  신문사  대표 핸드폰(01062371004)으로 전화나 문자, 이메일 주시면 됩니다. 단 개인구독은 제외함.


  *목포뉴스 4개 언론 계열사: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 여행맛집 우수업체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  

 


원본 기사 보기:목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