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한동훈 겨냥 "문재인 사냥개로 우리 짓밟던 애, 배알도 없이 그밑에서 박수쳐"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2 [15:20]

홍준표, 한동훈 겨냥 "문재인 사냥개로 우리 짓밟던 애, 배알도 없이 그밑에서 박수쳐"

장서연 | 입력 : 2024/04/12 [15:20]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이 12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참패와 관련해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돼 우리를 모질게 짓밟던 애 데리고 와서 배알도 없이 그 밑에서 박수 치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며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당을 함께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런 노예근성으로 어떻게 이 험한 세상을 살아갈 수 있겠나"면서 "자립·자강할 생각은 털끝만치도 안 하고, 새털같이 가벼운 세론(世論) 따라 셀럽이 된 대한민국 특권층 1% 밑에서 찬양하며 사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문재인 정부 초기 박근혜 정부의 국정 농단 수사 책임자로 참여했던 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홍 시장은 "나는 그렇게는 살지 않는다. 내 힘으로 산다. 내 힘으로 살다가 안 되면 그건 내 숙명이다"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망제산 현충공원 편백 숲속에서 수국 향기를 느껴 보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