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尹은 정권교체·지선 대승,한동훈은 지옥 보여줘…총선 참패 韓, 용서 않겠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4 [14:53]

홍준표, "尹은 정권교체·지선 대승,한동훈은 지옥 보여줘…총선 참패 韓, 용서 않겠다"

장서연 | 입력 : 2024/04/14 [14:53]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4일 페이스북에 제22대 총선 결과 국민의힘이 참패한 상황을 들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내가 이 당(국민의힘)에 있는 한 그를 용서하지 않겠다"며 날을 세웠다.

 

홍 시장은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줬지만,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것인가"라며 "전략도 없고 메세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과 총선 패배의 책임을 윤석열 대통령으로 돌리는 일부 당선인들을 겨냥한 비판도 이어졌다.

 

홍 시장은 "선거는 당이 주도해 치르고, 대통령은 선거 중립의무가 있어 선거를 도울 수가 없다"며 "그런데 선거가 참패하고 난 뒤 그걸 당의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러 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하여 그 막중한 총선을 치른 것"이라며 "그런 전쟁을 이길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배알도 없는 맹종은 이제 그만하고 최소한의 자존심은 가지자"며 "생각 좀 하고 삽시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망제산 현충공원 편백 숲속에서 수국 향기를 느껴 보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