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조국, 尹 대통령 총선 직후 4·19 기념식 불참에 "아쉽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20 [11:36]

이재명·조국, 尹 대통령 총선 직후 4·19 기념식 불참에 "아쉽다"

장서연 | 입력 : 2024/04/20 [11:36]

지난해 4월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3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기념탑에 묵념하는 모습. /대통령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4·19 혁명 기념식에 불참한 것과 관련해 "아쉽다"라는 반응을 내놨다.

 

윤 대통령은 이날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및 4·19혁명 단체 관계자 등과 함께 국립4·19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지만,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한 이 대표는 행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국민의 주권 의지를 표명하는 총선이라는 매우 중요한 일이 있었는데, 총선 직후 4·19 혁명 기념식에 윤 대통령이 불참하신 것은 매우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19 혁명은 민주국가에서 민주주의 가치라고 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준 역사적 사건"이라면서 "일부러는 아니겠지만, 행사 내내 4·19 혁명이 왜 발생했는지에 대해 '3·15 부정선거에 항거한 국민의 투쟁'이었다는 점이 전혀 언급되지 않아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묘역을 둘러보면서도 당시 희생자 가족분들의 눈물을 또 봤다"며 "우리가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분들, 그 가족들, 유가족들의 눈물을 결코 잊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행복한 환경이라는 것은 국가에 의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제대로 잘 지켜져야 하고, 국가에 의해 국민의 자유롭고 평등한 삶이 가능하도록 조건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 점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첫 악수가 무산되어 아쉽다"라고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오전 10시에 진행된 4·19혁명 기념식 행사에는 불참하고, 오전 8시 강 장관 등과 함께 참배한 것을 언급, "그렇게 야당 지도자들을 만나기 싫은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오전 10시에 무엇을 하기에 헌법도 기리고 있는 명예로운 날의 공식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오전 8시 몇몇 4·19 단체 관계자를 대동하고 '조조 참배'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망제산 현충공원 편백 숲속에서 수국 향기를 느껴 보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