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처님 오신 날' 천둥·번개·돌풍…5월 연휴 내내 궂은 날씨

장덕중 | 기사입력 2024/05/14 [14:16]

'부처님 오신 날' 천둥·번개·돌풍…5월 연휴 내내 궂은 날씨

장덕중 | 입력 : 2024/05/14 [14:16]

                                      사진=연합뉴스

 

 

'부처님 오신 날'인 내일(15일) 전국에 강한 바람을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중부 지역과 경북 일부 지역에선 싸락우박이, 강원도 산지에선 눈이 내리는 곳도 있을 수 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시베리아 부근에 머물던 영하 25도 이하의 대기 상층 찬 공기가 15일쯤 한반도 상공으로 빠르게 남하하면서 대기 불안정을 유발하겠다. 이 영향으로 이틀 동안 호우 천둥 번개 우박 돌풍 풍랑 등을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15일 오전 무렵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한반도의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선형 강수대가 형성돼, 수도권과 강원 북부 등 한반도 북서쪽부터 비가 내리겠다. 강수대는 점차 남동쪽으로 이동하며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권 등 전국에 비를 뿌리겠다.

 

오후부터 밤사이 전북과 전남권 북부, 경남권에도 한때 비가 온다. 수도권과 충남권은 밤에 대부분 비가 그치지만, 충북·강원·경북은 16일 오전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15일 낮부터 대기 상층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일시적인 대기 불안정을 유발해 요란한 날씨가 예상된다. 중부지방과 경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겠고, 경기동부·강원·충북·경북 북부는 싸락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밤부터는 찬 공기와 동해의 따뜻한 해수 온도가 만나면서 저기압이 폭발적으로 발달, 동쪽 지역 강수량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북부 동해안 20~60㎜(많은 곳 80㎜ 이상) △강원 영서 5~40㎜ △대구·경북, 경기 동부, 충북 5~30㎜ △서울·인천·경기 서부, 대전·세종·충남 5~20㎜ △전북·서해5도 5~10㎜ △광주·전남 북부, 부산·울산·경남 5㎜ 미만이다. 강원 산지는 15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 사이 기온이 떨어져 비가 눈으로 바뀌면서 해발고도 1,000m 이상 고지에는 1~3cm가 쌓이겠다.

 

15일 오전부터 비가 오면서 차차 흐려지다가, 16일 오전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 영향으로 서쪽부터 점차 갤 예정이다. 비 오는 이틀 동안 아침 기온 10도 안팎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쌀쌀하겠다. 17일부터는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이 맑고 기온도 아침 최저 8~18도, 낮 최고 21~30도로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다. 맑은 날씨는 이달 중하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인천에서 꼭 해야 할 9가지 경험을 선정해 주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