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재인,"김정은,핵 사용할 생각 전혀 없다고…매우 솔직했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17 [19:12]

문재인,"김정은,핵 사용할 생각 전혀 없다고…매우 솔직했다"

장서연 | 입력 : 2024/05/17 [19:12]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첫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과거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17일 출간된 회고록에는 남북정상의 도보다리 산책에서 김 위원장과 나누었던 대화가 담겼다.

 

부제는 '문재인 회고록: 외교안보 편'으로 지난 2017년 5월부터 2022년 5월까지 재임 기간 중 있었던 세 번의 '남북정상회담', 두 번의 '북미정상회담', 58번의 순방외교 등 외교안보에 초점을 맞춘 소회와 후일담이 담겼다.

책은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평화기획비서관, 외교부 1차관 등 역임한 최종건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질문을, 문 전 대통령이 답하는 형식이다.

문 전 대통령은 책을 집필한 계기에 대해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 분야의 성과를 자랑하려고 쓴 것은 아니다"라며 "문재인정부가 이룬 일과 이루지 못한 일의 의미와 추진 배경, 성공과 실패의 원인과 결과를 성찰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또 "설명에 필요한 범위 안에서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사실들을 기록으로 남겨두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회고록에서는 문 전 대통령의 외교 파트너였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의 물밑 협상 과정과 그들에 대한 평가도 처음 공개된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의 비핵화 의지를 불신하는 국제사회를 향해 답답함을 토로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그런 표현을 누누이 썼다. 핵은 철저하게 자기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사용할 생각 전혀 없다"며 "우리가 핵 없이도 살 수 있다면 뭣 때문에 많은 제재를 받으면서 힘들게 핵을 머리에 이고 살겠는가, 자기에게도 딸이 있는데 핵을 머리에 이고 살게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비핵화 의지를 나름대로 절실하게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불신하는 것에 대해 매우 답답한 심정을 거듭 토로했다"고 알렸다.

그는 "내게 보여준 김 위원장의 모습은 우선은 매우 솔직했다. 그들의 고충도 솔직히 털어놓았다"며 "미국과 회담이 예정돼 있었는데, 미국과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하는 것에 대한 기대와 함께 아무런 경험이 없다는 것에 대한 걱정도 이야기했다. 또 어떻게 접근하면 좋을지, 그런 것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해서는 "무례하고 거칠다는 평가도 있지만, 나는 그가 솔직해서 좋았다"며 "웃는 얼굴을 하지만 행동은 달라서 속을 알 수 없는 사람이 오히려 상대하기 힘들다"고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가 문 대통령과 케미스트리가 정말 잘 맞는다. 최상의 '케미'라고 여러 번 이야기할 정도였다"며 "그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도 있지만, 내게는 동맹외교의 파트너로서 아주 잘 맞는 편이었다"고 말했다.

반면 아베 전 일본 총리에 대해서는 "아베 총리 쪽은 요지부동이었다"며 "만나는 순간에는 좋은 얼굴로 부드러운 말을 하지만 돌아서면 전혀 진전이 없었다"고 돌이켰다.

미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가 과다해서 오랫동안 협상에 진전이 없었고, 그래서 내가 협상 중단을 지시하기까지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나 양국 관계에 어려움이 생긴 것은 없었다"며 "오히려 미 정부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가 과하다는 여론이 생길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