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고리 3인방' 정호성,대통령실 비서관 기용에 與野 모두 갸우뚱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4 [18:58]

'문고리 3인방' 정호성,대통령실 비서관 기용에 與野 모두 갸우뚱

장서연 | 입력 : 2024/05/24 [18:58]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검찰구속 당시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권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이었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서관에 발탁된 것을 두고 정치권이 부글부글하고 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조만간 시민사회수석실 산하 3비서관으로 근무한다.

 

국민의힘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 소장파 모임 '첫목회' 간사인 이재영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시민사회수석이 박근혜 정부 시절 전광삼 수석비서관이라서 그 인연으로 들어간 것 같다. 지금 용산은 정무 기능이 떨어져 있는데, 아마 그 부분을 보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도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도 SBS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도대체 어떤 의미로, 어떤 능력이 있길래 어떤 인연 내에서 이분을 데려다 쓰는 것인지 궁금하다"며 "대통령에게 진언을 하고 설득할 수 있는 유능하고 충성심 있는 참모가 필요할 텐데. 과연 정 전 비서관이 그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잘 납득이 안된다"고 했다.


현재 시민사회수석실 산하엔 사회통합비서관, 시민소통비서관, 국민공감비서관이 있다. 하지만 조만간 비서관 명칭을 '1비서관', '2비서관', '3비서관' 으로 바꾸는 조직개편이 이뤄진다.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이었다. 그는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정 전 비서관은 '묘한 인연'이 있다. 윤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정 전 비서관 등이 관련된 국정농단 수사를 직접 지휘했었다. 하지만 취임 첫 해인 2022년 특별 사면을 통해 정 전 비서관을 복권시켰다. 일각에선 정 전 비서관의 복권을 두고, 박 전 대통령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박 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인한 발탁이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비서관의 용산으로의 귀환에 대해 야당은 일제히 비판의 공세를 취했다.

 

더불어민주당 황정아 대변인은 24일 "윤 대통령이 직접 구속한 국정농단 범법자를 사면, 기용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라며 "'국정농단 시즌2'"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국혁신당 김보협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아무리 쓸 사람이 없어도 탄핵당한 전직 대통령 비서관을, 그것도 윤 대통령이 검사시절 구속수사하고 대통령이 되자마자 사면·복권 해준 사람을 재활용하냐"며 "'아나바다' 정신이 새로운 인사 원칙인가"라며 쏘아 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