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갑툭튀'가 당 장악하면 미래 없어"…한동훈 또 겨냥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5 [18:14]

홍준표"'갑툭튀'가 당 장악하면 미래 없어"…한동훈 또 겨냥

장서연 | 입력 : 2024/05/25 [18:14]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정체불명의 갑툭튀(갑자기 툭 튀어나왔다의 줄임말)가 또다시 당을 장악한다면 미래가 없다"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24일 페이스북에 "특정인을 연일 비판한 것은 대선을 의식해서 그러는 게 아니라 또다시 생길 수 있는 갑툭튀를 막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지옥으로 몰고 간 애', '총선을 말아먹은 애'라며 한 전 위원장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홍 시장은 "지난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후보는 정권교체를 위한 대의명분상 불가피했는지 모르나 정체불명의 갑툭튀가 또다시 당을 장악한다면 이당은 미래가 없다. 민주당은 내부에서 커 올라간 인사가 대통령 후보가 되는데 우리 당은 그렇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내부에 대표감이 없다면 모르되 당내에도 당대표 할만한 사람이 즐비한데 한번 임명직으로 당을 지휘하다가 그밑천이 드러나 정권 2년차 중차대한 총선거를 망친 사람을 또다시 선출직으로 맞아들인다면 이 당의 미래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자생력'을 길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6월 국회가 개원되면 난장판 국회가 될 것"이라며 "또다시 정치력 없는 당대표 뒤에 숨어 그의 촐랑거리는 말로 마냥 끌려다니는 집권당이 되면 우리 당만 망하는 게 아니라 나라가 망한다"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