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시 ․해양기관(19개)·시민, 바닷속 해양쓰레기 수거 총력!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6:06]

부산시 ․해양기관(19개)·시민, 바닷속 해양쓰레기 수거 총력!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5/27 [16:06]

 

“해양 미세플라스틱 제로(ZERO)! 청정 부산의 바다를 지켜주세요!”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제29회 바다의 날(5.31.)'을 맞아 오는 28일 오전 10시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에서 해양 관련기관·단체 19곳과 '시민과 함께하는 해양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시와 부산해양경찰서(서장 김형민)가 공동 주관하며 영도구 ,해양환경공단 ,부산항만공사 ,한국해양구조협회 등 자원봉사단체 ,민간 기업·협회 등 19개 기관·단체와 시민 160여 명이 참여한다.

 

그간 해양환경을 위해 묵묵히 활동 해온 기관·단체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해양환경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제29회 바다의 날을 맞아 마련됐다.

 

이날 정화활동은 해상과 육상에서 각각 진행된다. 해상에서는 중앙해양특수구조단, 한국해양구조협회의 전문 다이버가 폐타이어·폐어구 등 각종 침전물을 수거한다.

 

또한, 이날 해상 부유물을 수거할 수 있는 해상쓰레기 로봇도 선보인다.

 

육상에서는 쓰담 달리기(플로깅)와 해양환경보전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을 시작으로 2개 구역으로 나눠 걸으면서 주변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고, 해양환경보전 공모전에 수상한 사진과 낚시쓰레기 포스터를 활용해 바다에 쓰레기 투기 금지 등 깨끗한 바다를 지키기 위한 시민 실천 사항을 홍보한다.

 

 

한편, 시는 지속가능한 해양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한국해양구조협회와 시정 협치사업으로 바닷속 폐타이어 200여 톤을 수거한 바 있으며, 현재 해수부도 폐타이어 수거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김병기 시 해양농수산국장은 “우리시는 이번 해양환경정화 활동뿐 아니라, 청정한 부산의 바다를 지키고 해양 미세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폐어망을 재활용하는 등 다양한 해양정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생활 속 플라스틱(1회 용품) 줄이기 등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포스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