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야권, "용산 아닌 국민을 두려워하라"…'채상병특검법' 총공세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7 [19:41]

야권, "용산 아닌 국민을 두려워하라"…'채상병특검법' 총공세

장서연 | 입력 : 2024/05/27 [19:41]

 

 

내일(28일)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 재의결을 예고한 야권이 여권 의원의 동조와 이탈을 기대하며 총공세를 벌였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채상병 특검은 여야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 군인의 억울한 죽음과 권력의 은폐 의혹을 밝히는 것이라며 여당 의원들의 재표결 참여와 찬성 의결을 호소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젊은 군인의 억울한 죽음과 권력의 부당한 은폐 의혹을 밝히는 일은 여야 진영 문제가 아니다"라며 "역사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선택을 기억할 것이다. 용산이 아닌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압도적인 여론이 특검법을 찬성하고 있는데,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진실 규명을 위해 나서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인터뷰를 통해 '채상병 사망 사건' 수사의 쟁점 중 하나인 'VIP 격노설'을 두고 "대통령이 격노한 게 죄인가"라고 한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말도 안 되는 방어를 하다가 자기가 자백한 꼴이 됐다"며 "보호하고 막으려다가 이제 윤 대통령이 성 사무총장에게 격노하게 생겼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채상병 특검법 재의결 여부와 별개로 수사 외압 의혹의 철저한 규명을 촉구하는 2차 범국민 대회를 열 계획이다.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향해 사건에 연루된 당사자들의 통신사실 확인 자료 확보를 요구했다.

이건태 당선인은 회견에서 사고가 "발생한 지 벌써 10개월이 지났는데 통신사실 확인 자료 보관 기간은 12개월"이라며 "이후에는 핵심 증거가 소멸해 진상 규명이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국혁신당은 이날 국민의힘이 채 상병 특검법에 반대 표결을 하면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 요건을 완성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운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총회에서 "윤 대통령은 자신이 수사 대상이 될 특검을 거부함으로써 결정적인 탄핵 사유를 만들었다"며 "내일 특검법이 부결되면 사실상 탄핵 요건을 완성하는 마침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탄핵 열차의 연료를 채웠고, 재의결이 부결되면 그 열차의 출발 단추가 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