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日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 부천시 방문…“민간교류 활발”

- 부천 시민교류회와 20년 넘는 교류 이어와...

- 다양한 분야의 민간교류가 앞으로도 지속되기를 응원한다

최재성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21:39]

日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 부천시 방문…“민간교류 활발”

- 부천 시민교류회와 20년 넘는 교류 이어와...

- 다양한 분야의 민간교류가 앞으로도 지속되기를 응원한다

최재성기자 | 입력 : 2024/05/28 [21:39]

일본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가 지난 24일 부천시를 방문해 송재환 부시장을접견하고 3박 4일간의 역사·인권 탐구를 주제로 한 민간교류 활동을 펼쳤다.

 

부천시와 가와사키시는 1996년에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한 이후 28년간 문화, 스포츠, 교육, 행정 등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 송재환 부천시 부시장은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를 접견하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앞줄 왼쪽 야마다 타카오, 오른쪽 송재환 부시장)     ©

 

특히 민간교류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는 2016년 부천시명예시민으로 위촉된 야마다 타카오를 비롯해 전·현직 공무원, 시의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매년 부천-가와사키 시민교류회 간 방문·초청을 통한 역사 및 학술교류를 지속해 왔다.

 

▲ 부천의 근현대 역사와 문화 특강을 경청하는 모습(좌) 오다기리 마사타케 (우) 양경직 소장     ©

 

이번 방문 기간에는 11명의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원이 부천시를 방문했다. 송재환부시장은 방문단을접견하고이들과 민간교류 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방문단은 소새마을역사관이자 복합문화공간인 ‘소사공간’에서 양경직 강사(현 계남역사문화연구소장)의 강의로 부천시의 지명을 통해 알아보는역사·문화 탐구의 시간을 가졌다.

 

▲ 소새마을역사관에서 진행된 부천의 근현대 역사와 문화 특강     ©

 

송재환 부시장은 “지방정부 차원의 교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코로나19를 비롯한 여러 어려움에도 꿋꿋하게 이어온 다양한 분야의 민간교류가 앞으로도 지속되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가와사키시 시민교류회는 재일한국인의 인권 보호를 위해 힘써왔으며, 혐한시위를 형사 처벌하는 「차별없는 인권존중 거리만들기 조례」 제정에도 공헌한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경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