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野, 尹-이종섭 3차례 통화' 언론 보도 놓고 국민의힘-민주당 설전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9 [17:35]

野, 尹-이종섭 3차례 통화' 언론 보도 놓고 국민의힘-민주당 설전

장서연 | 입력 : 2024/05/29 [17:35]

                                   사진=연합뉴스

 

 

해병대 수사단이 '채 상병 순직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 당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했다는 언론 보도를 놓고 여야가 설전을 펼쳤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통화 보도 관련 질문에 "제가 그 유무 자체를 확인하기도 어렵다"며 "공수처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공수처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공수처 등 수사기관이 신속하고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알려드리기를 기대한다"며 "우리도 그 결과를 지켜보며 그다음 대응을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야당이 두 사람 통화를 두고 '대통령의 외압 의혹'이 짙어졌다며 특검법을 재추진하려는 것과 관련,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오히려) 공수처가 사실관계를 신속하게 규명 중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며 "공수처가 드러나지 않았던 사실을 잘 밝히고 있다면, 자꾸 특검을 운운할 게 아니라 수사 결과를 잘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이 22대 국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특검법이 부결되자마자 재발의를 이야기하고 표 계산과 이탈표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기승전 정쟁용' 법안이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 전화 통화 보도를 두고 "수사 외압의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라며 공세에 나섰다. 해당 통화에서 윤 대통령의 위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명백한 탄핵 사유라는 주장도 나왔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 통화 사실이 윤 대통령의 운명을 어떻게 가를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면서도 "채 해병 수사외압 의혹 사건에서 대통령의 격노설이 안갯속 의심이었다면, 대통령이 직접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했다는 진실의 문은 스모킹건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때 태블릿PC는 '박근혜 탄핵'의 스모킹건이자 트리거(방아쇠)였고, 박 대통령은 결국 탄핵당했다"며 "대통령의 세 차례 통화, 이 사실이 과연 제2의 태블릿이 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제 대통령이 통화한 것까지 나왔다. 전방위적으로 뭔가 압력이 행사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